IoT라는 바벨탑

IoT와 AI 기능을 지닌 가전제품은 더 비싼 값에 팔린다. 이 옵션, 꼭 필요한 걸까?

2018년은 홈 IoT 플랫폼이 국내 소비자에게 본격적으로 소개된 해였다. 단적으로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모델명 뒤에 '스마트싱스'나 '씽큐'가 붙은 제품을 대거 출시했다. 똑똑해 보이기는 하는데 실제 리뷰해보니 예전 제품들과 큰 차이가 없다.

 

생각해보니 차이가 있다. 모델명이 길어졌고 가격이 더 비싸다. 사실 이런 홈 IoT 가전은 중국의 샤오미가 가장 방대한 플랫폼을 가지고 있다. 스마트폰부터 공기청정기, 선풍기, 가습기 등 2014년 이후 샤오미가 내놓는 모든 모델은 샤오미의 IoT 플랫폼(Mi Home)을 탑재하고 있다. 세부 설정은 앱을 통해 이뤄지므로 제조 단가를 낮추는 데 IoT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식이다.

*참고 기사: [신경진의 서핑 차이나] 짝퉁 애플은 옛말...IoT로 1억명 묶은 '샤오미 월드' (중앙일보, 2018.10.8.)

 

그러나 국내 제품들은 반대다. 이미 온갖 기능을 제품 자체에 달아놓고 리모컨도 제공하며 여기에 추가적으로 IoT 플랫폼을 붙여놓았다. 한국다운 정(情)과 친절이 느껴진다. 가격만 빼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