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에는 전설적인 클럽에 자리한 지중해 레스토랑이 있다.

툴루즈 로트렉부터 반 고흐에 이르기까지 많은 예술가들의 활동 무대였던 몽마르트르 지역은 20세기에 접어들면서 관광객을 상대로 초상화를 그리는 싸구려 화가들이 어슬렁거리는 환락가로 퇴색됐다. 다만 전설적인 클럽인 '버스 팔라디움(Bus Palladium)'과 할리우드 영화의 배경이 되었던 카바레 '물랭 루즈(Moulin Rouge)' 같은 유서 깊은 장소들의 명성은 여전하다.

 

최근 버스 팔라디움 클럽 건물에 들어선 '셰 오임(chez Oim)' 레스토랑은 몽마르트의 신흥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유니크한 콘셉트와 특별한 분위기로 파리의 나이트 라이프를 경험할 수 있는 곳이다. 록과 일렉트릭 그리고 오리엔탈 음악이 연주되는 독특한 분위기에서 지중해의 건강함을 담은 이스라엘 음식을 즐길 수 있다. 상당히 재미있는 '크로스오버'가 아닐 수 없다.

ⓒJulien Sebbag오너 셰프인 쥘리앵 세바그(Julien Sebbag)는 롤링 스톤스를 사랑하는 록 마니아라고. 런던에서 경영 학교를 다니던 그는 이스라엘 출신으로 세계적인 셰프가 된 요탐 오토랭기와 운명적으로 만난 이후 지중해 음식에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