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6

배달의민족: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

이승희 이승희 외 1명
배달의민족: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
배민, 문화를 바꾸다

우리는 이제 앱으로 음식을 주문하는 것은 물론이고, 음성만으로도 주문이 가능한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라는 서비스가 나온 지도 8년이 넘었습니다. 배민의 모든 구성원은 사람들의 주문 습관을 바꾸기 위해, 또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앱을 국민 배달 앱으로 만들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습니다. 불철주야 달려오면서 제가 배민에서 배운 마케팅 원칙은 세 가지입니다. 

알게 하고
쓰게 하고
좋아하게 하자

어떤 서비스가 나왔을 때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이겠죠. 그다음, 쓰게 하고요. 그리고는 써보는 경험을 넘어 좋아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이렇게 진화하는 3단계가 브랜딩의 과정이기도 합니다. 브랜딩에서는 이 3단계를 통해 브랜드가 가진 자산들을 서로 꾸준히 연결해주는 일이 가장 중요합니다.

 

말로는 쉽게 할 수 있지만, 정말 오래 걸리는 일이죠. 배민은 어떻게 브랜딩을 해 왔을까요?


그 과정을 처음부터 짚어볼게요. 배민의 창업 비전은 '정보기술을 활용해 배달 산업을 발전시키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현관문에 덕지덕지 붙어 있는 전단지들을 스마트폰 앱에 담았습니다. 터치 몇 번으로 '바로결제'가 가능하게 만들었고, 음식 리뷰도 보고 포인트도 쌓을 수 있게 구성했어요. 어떤 가게라도 적용할 수 있는 할인쿠폰도 생겼고요. 음식을 주문하는 환경이 편리해졌고, 사람들의 주문 습관이 바뀌었죠.

 

당시 앱 스토어 리뷰 중 청각 장애인이 남긴 글이 가장 인상적이었어요.

전화하지 않고 쉽게 음식을 주문할 수 있게 서비스를 만들어주어서 정말 감사합니다.

이 작은 앱 하나가 사회에 얼마나 큰 파장을 일으킬지 실감한 순간이었습니다. 

 

음식을 주문하는 사람들의 생활만 편리해진 것은 아닙니다. 음식을 파는 사람들도 마찬가지예요. 효과는 적고 돈은 많이 드는 주먹구구식 전단지 광고 대신, 배민을 홍보 채널로 적극적으로 활용해 광고 효과를 높일 수 있죠.* 

* 관련 기사: 배달의민족, 음식점이 꼽은 광고·홍보매체 1위(지디넷코리아, 2018.4.5)

 

이렇게 배민은 한국 음식 문화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서비스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배민은 단순한 배달음식 중개 서비스가 아닌 그다음 단계로 걸어 나가야 하는 상황을 맞이했어요. 배달음식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올리는 걸 넘어서서, 사람들이 음식을 시켜 먹는 행위를 즐길 '명분'을 만들어줄 필요가 있었죠. 브랜딩의 필요성이 대두된 것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55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황**

    이 글을 읽고 제 업무 (우버라는 테크회사에서의 운영업무)의 많은 부분도 마케팅과 연관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대학교때 마케팅을 전공했는데 공감하고 큰 소리로 제품의 좋은 점을 나누는 일은 항상 끊임없이 고민해야 하는 일이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 L*********

    실무레벨에서의 얘기는 정말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임원 레벨 얘기는 종종 듣지만 실무 레벨 얘기는 들을 기회가 별로 없잖아요

총 18개의 챕터 223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