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8

에어비앤비: 여행은 살아보는 거야

에어비앤비: 여행은 살아보는 거야

일 년에 몇 번이나 여행을 가나요?

누군가 해외여행을 간다는 소식을 들어도 놀랍지 않을 만큼 해외여행은 흔해졌습니다. 누구나 쉽게, 자주 해외여행을 가게 되었죠. 우리가 언제부터 이렇게 해외여행을 자주 하게 되었을까요? 사실 한국에서 자유 여행의 역사는 매우 짧습니다. 1988년 서울 올림픽을 개최하면서 세계화 흐름에 맞춰 정부에서 처음으로 개인에게 해외여행을 허용했습니다. 1988년에 태어난 분은 태어나자마자 여행의 자유를 얻은 첫 번째 세대인 셈입니다.

 

한국은 모든 면에서 로켓과 같은 속도로 성장하는 나라입니다. 여행 산업도 예외는 아닙니다. 한국은 해외여행의 자유가 부여된 지 30년 만에 세계에서 가장 많이 여행하는 나라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2017년을 기준으로 한 문화체육관광부 지표에 따르면 약 2,000만 명이 넘는 사람들, 즉 인구의 절반이 해외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체감상으로도 그렇지만, 수치를 보더라도 한국에서 해외여행은 보편적인 일이 되었습니다.

 

여행의 빈도뿐 아니라 여행의 형태도 많이 바뀌었습니다.* 예전에는 많은 여행자가 자신의 취향을 고려하기보다, 뉴욕에 가면 자유 여신상을, 파리에 가면 에펠탑을 보는 관광지 중심의 여행을 선호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개인의 취향과 관심사에 따라 자신만의 여행 경험을 설계하는 자유 여행자의 수요가 훨씬 커졌습니다. 관광지만 찍고 오는 패키지, 그룹 투어 여행, 유명 관광지를 방문하는 여행보다 머무는 여행 또는 스테이케이션**, 솔로 트래블(혼자 떠나는 여행)이라 불리는 새로운 여행을 향한 니즈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 관련 기사: 우리들의 일그러진 로망, 해외여행 (프레시안, 2007.7.6) 

** Stay+Vacation, 집에서 머무는 여행

 

이런 변화 뒤에는 두 가지 동인이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첫 번째는 여행에 대한 사회적 인식의 변화입니다. 예전에는 해외여행이 마치 비싼 명품 가방을 구입하는 것처럼 소비지향적인 행위에 가까웠습니다. (자주 할 수 없는) 특별한 이벤트였기 때문에 한 번 갔을 때 최대한 많은 걸 보는 게 중요했고, 많이 쇼핑하는 소비지향적인 여행을 선호했습니다. 실패할 확률을 최대한 낮출 수 있도록 미리 잘 설계된 관광상품의 수요가 높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런 인식이
서서히 변화합니다
지금은 많은 사람이 개인의 취향과 선호도에 따라 직접 여행을 설계합니다. 점점 보편화된 세계에서 그 나라에만 있는 고유함local이 더 희소해졌고, 소비 만능주의 시대에 지친 사람들은 경험 지향적인 여행에 가치를 느끼고 있습니다. 오히려 남들이 잘 모르는 곳에 간다거나, 현지인을 만나는 경험이 더 소중해진 것이죠.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82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브랜딩에 대해 미션과 가치 등에 대해 그리고 마케터의 자세와 노력 등에 대해 생각으로만 떠돌던 것들을 글로 정의시켜준 부분에 대해 좋았습니다. 또한 최신 트랜드와 현상에 민감한 업무를 하심에도 취향들은 클래식하고 아날로그적이어서 흥미로웠습니다.
    마케팅에 한정된 컨텐츠만은 아닌것 같아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서**

    이 리포트를 보려고 망설이다가 퍼블리 첫 결제를 했습니다! 고민의 흔적 그리고 무엇이 어떻게 고민되었는지가 잘 드러나 있어서 실무자인 제게 많은 격려와 응원을 보내준 리포트네요. 4분의 작가님 모두를 뵌 적이 없지만 서울 어디선가 치열하게 리포트에서처럼 고민하고 있으시겠죠? 마치 옆에서 나는 이 때 이런게 고민이었고 이렇게 잘하고싶었어를 투명하게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총 18개의 챕터 223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