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스페이스오디티: 음악으로 세상을 이롭게

스페이스오디티: 음악으로 세상을 이롭게

자발적 백수가 스페이스오디티 요원이 되기까지

2016년 말,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소속 없이 마음 가는 대로 해보는 시간을 갖겠다'는 선언을 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해보고 싶었던 것들을 실천하는 한 해를 보냈어요. 프리랜서로 돈도 벌어보고, 디지털 노마드 프로젝트*에도 참여했습니다.

* 디지털 노마드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일한다. 국내의 디지털 노마드 친구들과 함께 스페인에 위치한 회사와 원격으로 협업하며 (미국 회사를 위한) 콘텐츠를 만들었다.

 

혼자서 배낭 하나 메고 동남아로 떠나 스쿠터로 시골길을 돌고, 코끼리 보호소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새벽에 화산 트랙킹을 하고, 태국 요리와 서핑을 배우고, 타투도 하고... 그 어느 때보다 난생처음 해보는 게 많았던 1년이었습니다. 바르셀로나에 사는 친구를 보러 유럽에 다녀왔고, 사막에 생기는 도시이자 꿈꾸고 행동하는 자들의 네트워크, 버닝맨BurningMan*에도 다녀왔습니다. 그렇게 온전히 저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그간의 이야기를 브런치에 꾸준히 기록하기 시작했습니다.

* 미국 네바다 주 블랙록 사막에서 일 년에 한 번, 일주일에 걸쳐 열린다. '페스티벌'이라기 보단 버닝맨의 10가지 원칙에 영감을 받은 실험적 공동체에 가깝다. 참고 링크아무것도 없는 사막에서 일주일간 도시가 생깁니다.  ©정혜윤매년 약 7만 명이 버닝맨을 방문합니다.  ©정혜윤

글을 쓰자 저를 궁금해하는 분들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참 신기하게도 글을 통해 이어진 인연은 다양한 기회로 이어졌습니다. 제대로 인생의 쉼표를 찍겠다는 선언을 하고 몇 달 동안 많은 분들이 함께 일해보고 싶다는 제안을 주셨어요.

 

정말 감사하고 과분하게도 매력적인 기회가 많았지만, 대부분의 제안을 정중히 거절했습니다. 첫 번째 이유는 아직 스스로 다짐한 만큼 충분히 도전해보고 실험해봤다는 생각이 들지 않아서였고, 두 번째는 제가 하고 싶은 일의 방향이 음악, 문화, 콘텐츠를 가리키고 있다는 걸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다가
스페이스오디티를 만났습니다

스페이스오디티와의 만남

스페이스오디티 김홍기 대표와 올윈에서 프로모터로 일하던 시절, 한두 번 미팅을 통해 뵌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는 서로를 그렇게 잘 아는 상태는 아니었는데요. 각자 다니던 회사를 나온 이후에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으니 신기한 인연이에요.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00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황**

    마케팅 업계에 발을 반쯤 들여놓고 있는 사람으로서 어떤 자세를 가지고 제가 타게팅하는 브랜드를 알려야 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더불어 제 자신의 성장에 대해서도 한번 돌아볼 수 있는 컨텐츠였습니다 :)

  • L*********

    실무레벨에서의 얘기는 정말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임원 레벨 얘기는 종종 듣지만 실무 레벨 얘기는 들을 기회가 별로 없잖아요

총 18개의 챕터 223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