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이승희는 감동받고 기록하고 공유하는 마케터다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2

이승희는 감동받고 기록하고 공유하는 마케터다

저자 이승희 편집 박효진
이승희는 감동받고 기록하고 공유하는 마케터다

센스가 없다면 벤츠를 꿈꾸지 마라

저의 첫 직장은 대전에 있는 작은 치과였습니다. 치기공을 전공했는데도 손으로 치아 보철물을 만드는 게 너무 적성에 맞지 않아 다른 일을 찾던 중에, '치과 코디네이터'라는 직업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그 자리를 구하고 있던 치과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학교에서 배우지 않았던 치과 용어들이 쏟아졌습니다. 단 한 마디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환자들이 실시간으로 물어보는 질문에도 전혀 대답하지 못했고요. 진료실에서 원장님과 치위생사들이 쓰는 용어도 못 알아 들었어요. 외국에 온 것 같은 기분이었죠.

이승희는 센스가 없어도 너무 없다.

엄청 혼나면서 내가 쓸모 있는 인간이 아니라는 생각에 괴로웠어요. 하지만 그만둘 수가 없었습니다. 치기공사가 되지 않으려고 도망친 것인데, 이곳에서마저 나가면 저는 갈 곳이 없었거든요. 그래서 오기로 버텼습니다.

 

여느 때처럼 센스가 없다며 또 혼난 날, 울면서 집에 가다 기분 전환할 겸 서점에 갔어요. 그때 평대에 딱 보이는 책이 하나 있었습니다. 순간 '아, 이 책이다!' 싶었어요.

내 삶을 바꾼 책, <센스가 없다면 벤츠를 꿈꾸지 마라> ⓒ브레인스토어이 책을 읽으면 센스 있는 사람이 될 줄 알았습니다. 저는 너무나도 절실했거든요. 그런데 웬걸, 아무리 읽어도 어떻게 하면 센스가 생기는지 안 알려주는 겁니다. 그래서 무작정 작가에게 메일을 썼습니다. "센스 책인데 어떻게 센스를 기를 수 있는지 왜 안 알려주시나요. 전 내일도 센스 없다고 혼날 것 같아요…."

 

며칠 후에 회신이 왔습니다.

이런 메일을 처음 받아봐서 당황스럽네요. 자기소개부터 하셔야 하는 거 아닌가요?

제가 생각해도 앞뒤 없이 보낸 굉장히 무례한 메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마음을 가다듬고 저의 상황에 대해서 자세히 알리는 메일을 썼습니다. 작가는 제 상황을 듣곤, 시간이 된다면 서울에서 한번 만나서 이야기를 하자고 했습니다.

 

며칠 후 고대하던 그 사람을 만났습니다. 따로 해줄 말은 없고, 본인이 하는 일에 대해서 강의를 해주겠다고 하더라고요. 그렇게 그의 회사에 방문해서 1:1 강의를 들을 수 있었어요. 정말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강의는 정말 놀라웠습니다. 그는 광고기획자였고, 1시간 동안 본인이 맡았던 브랜드 이야기를 해줬어요. 일하는 과정에서 문제를 발견하고, 여러 활동을 통해 그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 대해서도 들었죠. 그때 그 사람 뒤에서 후광이 비치는 느낌이었달까요? 이미 제 머릿속은 '센스를 어떻게 키우지?'라는 물음표가 아니라 '나도 저 사람과 같은 일을 해보고 싶다!'는 느낌표로 가득 찼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19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서로 다른 브랜드의 마케터들이 실제 업무 과정에서 경험했던 고민들과 그 고민들을 해결하기 위해 모색했던 방안과 지혜를 공유할 수 있었던 점.
    특히 마케팅 일뿐만 아니라, 마케팅을 넘어 삶을 대하고 바라보는 시각을 통해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었던 점이 유익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황**

    마케팅 업계에 발을 반쯤 들여놓고 있는 사람으로서 어떤 자세를 가지고 제가 타게팅하는 브랜드를 알려야 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더불어 제 자신의 성장에 대해서도 한번 돌아볼 수 있는 컨텐츠였습니다 :)

총 18개의 챕터 223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