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이승희는 감동받고 기록하고 공유하는 마케터다

이승희는 감동받고 기록하고 공유하는 마케터다

센스가 없다면 벤츠를 꿈꾸지 마라

저의 첫 직장은 대전에 있는 작은 치과였습니다. 치기공을 전공했는데도 손으로 치아 보철물을 만드는 게 너무 적성에 맞지 않아 다른 일을 찾던 중에, '치과 코디네이터'라는 직업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그 자리를 구하고 있던 치과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학교에서 배우지 않았던 치과 용어들이 쏟아졌습니다. 단 한 마디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환자들이 실시간으로 물어보는 질문에도 전혀 대답하지 못했고요. 진료실에서 원장님과 치위생사들이 쓰는 용어도 못 알아 들었어요. 외국에 온 것 같은 기분이었죠.

이승희는 센스가 없어도 너무 없다.

엄청 혼나면서 내가 쓸모 있는 인간이 아니라는 생각에 괴로웠어요. 하지만 그만둘 수가 없었습니다. 치기공사가 되지 않으려고 도망친 것인데, 이곳에서마저 나가면 저는 갈 곳이 없었거든요. 그래서 오기로 버텼습니다.

 

여느 때처럼 센스가 없다며 또 혼난 날, 울면서 집에 가다 기분 전환할 겸 서점에 갔어요. 그때 평대에 딱 보이는 책이 하나 있었습니다. 순간 '아, 이 책이다!' 싶었어요.

내 삶을 바꾼 책, <센스가 없다면 벤츠를 꿈꾸지 마라> ⓒ브레인스토어이 책을 읽으면 센스 있는 사람이 될 줄 알았습니다. 저는 너무나도 절실했거든요. 그런데 웬걸, 아무리 읽어도 어떻게 하면 센스가 생기는지 안 알려주는 겁니다. 그래서 무작정 작가에게 메일을 썼습니다. "센스 책인데 어떻게 센스를 기를 수 있는지 왜 안 알려주시나요. 전 내일도 센스 없다고 혼날 것 같아요…."

 

며칠 후에 회신이 왔습니다.

이런 메일을 처음 받아봐서 당황스럽네요. 자기소개부터 하셔야 하는 거 아닌가요?

제가 생각해도 앞뒤 없이 보낸 굉장히 무례한 메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마음을 가다듬고 저의 상황에 대해서 자세히 알리는 메일을 썼습니다. 작가는 제 상황을 듣곤, 시간이 된다면 서울에서 한번 만나서 이야기를 하자고 했습니다.

 

며칠 후 고대하던 그 사람을 만났습니다. 따로 해줄 말은 없고, 본인이 하는 일에 대해서 강의를 해주겠다고 하더라고요. 그렇게 그의 회사에 방문해서 1:1 강의를 들을 수 있었어요. 정말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강의는 정말 놀라웠습니다. 그는 광고기획자였고, 1시간 동안 본인이 맡았던 브랜드 이야기를 해줬어요. 일하는 과정에서 문제를 발견하고, 여러 활동을 통해 그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 대해서도 들었죠. 그때 그 사람 뒤에서 후광이 비치는 느낌이었달까요? 이미 제 머릿속은 '센스를 어떻게 키우지?'라는 물음표가 아니라 '나도 저 사람과 같은 일을 해보고 싶다!'는 느낌표로 가득 찼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77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브랜딩에 대해 미션과 가치 등에 대해 그리고 마케터의 자세와 노력 등에 대해 생각으로만 떠돌던 것들을 글로 정의시켜준 부분에 대해 좋았습니다. 또한 최신 트랜드와 현상에 민감한 업무를 하심에도 취향들은 클래식하고 아날로그적이어서 흥미로웠습니다.
    마케팅에 한정된 컨텐츠만은 아닌것 같아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서**

    이 리포트를 보려고 망설이다가 퍼블리 첫 결제를 했습니다! 고민의 흔적 그리고 무엇이 어떻게 고민되었는지가 잘 드러나 있어서 실무자인 제게 많은 격려와 응원을 보내준 리포트네요. 4분의 작가님 모두를 뵌 적이 없지만 서울 어디선가 치열하게 리포트에서처럼 고민하고 있으시겠죠? 마치 옆에서 나는 이 때 이런게 고민이었고 이렇게 잘하고싶었어를 투명하게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총 18개의 챕터 223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