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모트워크의 조건: 비동기 처리, 신뢰, 기록

핑크퐁 캐릭터로 잘 알려진 국내 스타트업 스마트스터디 역시 개발팀에 한정되어 있지만 출퇴근이나 휴가 모두 자율에 맡긴다. 휴가 역시 무제한이다. 각종 신청은 모두 구글 독스에 올리면 끝이다. 그나마 이것도 귀찮아 슬랙 봇을 만들어 휴가를 슬랙 채팅창에 쓰면 휴가 실태를 체크하는 자동화 도구를 만들기도 했다.

 

물론 스마트스터디에 룰이 없는 건 아니다. 신입 입사자가 매번 겪는 궁금증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규칙이 없다 보니 늦게 들어온 직원은 늘 "휴가는 며칠까지 쓸 수 있냐"거나 "정말 원격으로 일해도 되냐"는 똑같은 질문이 반복된다는 것이다. 비슷한 질문이 너무 많다 보니 결국에는 룰을 만들었다.

 

스마트스터디 개발팀의 룰은 크게 다섯 가지다. 먼저 일정. 리모트워크를 하고 싶다면 일단 캘린더에 자신의 일정을 공유한다. 모든 팀원이 다 같이 볼 수 있다. 이렇게 공유하는 이유는 자신이 어디에 있든 호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리모트워크로 일한다는 건 업무를 하겠다는 해당 시간에 자신이 언제든 소환당할 수 있다는 걸 전제로 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자신의 일정은 항상 모두 공유한다. 일정을 미리 공개해서 잡으면 상대방 입장에선 거절 걱정 없이 비어있는 날로 일정 잡기도 수월해진다.

ⓒ스마트스터디스마트스터디 역시 교통이나 날씨 같은 핑계 필요 없이 아침에 컨디션이 나쁘면 그냥 오늘 재택을 하겠다고 메신저에 던져도 무방하다. 대신 업무를 시작하면 이제 시작한다는 얘기는 메신저에 남긴다. 리모트워크를 하면 직원은 항상 리모트워크를 한다고 말하지만 옆에서 일하는 게 아닌 만큼 이 정도의 선언은 함께 공유하자는 취지다.

 

출근자도 물론 예외는 아니다. 출근이 특권이 아니라는 걸 강조하듯 리모트워크를 하는 환경에서도 똑같이 채팅창에 자신이 자리를 비울 때나 돌아왔다는 등 얘기를 똑같이 한다. 출근이든 리모트워크든 함께 일한다는 걸 알려주는 룰이다.

 

또 채팅창에서 토론을 하다 보면 다양한 의견이 나올 수 있는데, 채팅 주제에 따라 대화가 너무 길어지면 따로 스레드를 판다. 부분 주제를 옮겨서 이에 대한 내용을 따로 정리하고 채팅을 통해 회의를 하면 기록으로 남기는 것이다. 기록이 저절로 되는 셈이다. 이렇게 대화를 긁어서 정리해서 로그 밋업(log meetup)이라는 공간에 회의록으로 정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