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시간, 시간과 장소는 마음대로

엑씽크(xSync)는 스마트폰으로 관객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인터랙티브한 기능들을 담은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설립 4년 차 스타트업이다. 행사 기간 중 전해야 할 정보나 응대 사항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고, 관객이 직접 참여하고 연출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해 서비스하고 있다. 페스티벌이나 공연뿐만 아니라 종교 행사나 정부・기업 행사, 전시회와 학회 등 다양한 행사에 두루 활용되고 있다.

 

엑씽크는 설립 초기부터 리모트워크를 실시해왔다. 원래 콘서트 PD였던 송보근 대표는 창업 전 일하던 회사에서 해외 투어가 많았고, 같은 한국에 있어도 지방 각지에서 행사를 하거나 동시에 다른 장소에서 공연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리모트워크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엑씽크 또한 처음부터 리모트워크와 비슷한 형태로 일했고, 서로 효율적으로 일하자는 주의가 자연스럽게 형성됐다. 예를 들어 동선을 짧게 줄이고 일하자는 식. 과거 리모트워크로 효율을 냈던 경험 덕에 엑씽크를 창업하면서도 리모트워크를 시행한 것이다.

이 회사는 시간이나 장소는 상관없이
하루 6시간, 총 주 30시간 일한다
물론 서울 근처에 머물 때는 월, 수, 금 오전 10시 30분에서 13시까지 다 같이 모여 회의하자는 룰을 정했다.

 

이렇게 일하다 보니 12시에 출근하는 팀원도 있고 10시에 집 근처 카페에서 일을 시작하겠다는 팀원도 있다. 물론 이런 리모트워크를 위해 합의한 약속이 있다. 매일 아침 10시 일과 시작 전 어제는 무슨 일을 했는지, 오늘은 어떤 일을 할지, 근무 시간과 근무 장소는 어디인지 슬랙을 통해 공유한다.

 

송대표는 "가능하면 모든 커뮤니케이션은 슬랙으로 한다."고 말한다. 가급적 급한 일이 아니라면 통화도 하지 않지만 공유한 시간만 보면 팀원이 뭘 하고 있는지 나와 있으니 문제가 없다는 얘기다. 거리가 떨어져 있을 때 회의가 필요할 땐 화상회의를 미리 잡아서 진행한다.

 

이렇게 리모트워크를 실시하니 10시 30분 이전에 일하거나 행사가 있는 주말에 일할 때도 있다. 이런 경우에는 평일에 그만큼 쉬거나 3시간만 일하는 등 유동적으로 시간을 활용한다. 탄력근무제가 가능하다는 얘기다. 일주일에 30시간을 기본으로 삼고 시간 활용은 자율에 맡긴다.

리모트워크는 흔히 말하는 '일반적인 회사 체계'처럼 돌아갈 수는 없다. 지문이나 출근 카드를 찍거나 슬랙 로그인을 통해 시간을 확인한다고 해도 그건 실질적인 게 아니다. 결국 믿음이 전제되어 있지 않다면 굴러갈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