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자유를 허하라

체커(CHEQUER)는 카카오 초창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일했던 황인서 대표와 오픈소스 개발자인 장기영 기술책임이사, 앤트위즈 창업자 양용성 제품책임이사가 의기투합해 만든 데이터베이스 개발·관리 솔루션 기업이다. 2016년 12월, 공동창업자 3명은 양용성 이사가 개발하던 SQL게이트(SQLGate)를 한국을 넘어 세계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뜻을 모았다.

 

체커가 선보인 SQL게이트는 데이터베이스 관리 소프트웨어로 기업의 데이터 업무 혁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솔루션이다. 대기업과 제조, 금융, 방송, 통신 등 국내 2만여 곳에서 SQL게이트를 활용하고 있다. 누적 라이선스는 5만 5000건을 돌파했다. 데이터베이스 개발·관리 솔루션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보안 솔루션도 시장에 나올 준비를 마쳤다.

 

체커는 공동창업자 3인이 모였을 때부터 원격근무를 시작했다. 양용성 이사가 체커 합류 이전 제주도에 이주해 생활하던 터라 자연스레 원격근무가 이뤄졌다. 황인서 대표는 "원격근무 준비 과정이 특별하다기보다 물리적으로 떨어진 채로 시작한 만큼 시스템이 잘 받쳐줘야 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전한다. 현재 체커는 서울시 강서구와 제주도 표선면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2018년 기준 18명의 체커 구성원은 서울과 제주, 두 곳뿐 아니라 원하는 어느 곳에서든 일할 수 있다.

리모트워크에 대해 안내한 체커의 핸드북 (자료 제공: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체커에는 일정을 확인하거나 업무량을 체크하는 구성원이 따로 없다. 정해진 근로시간은 주당 40시간, 각자 알아서 자율적으로 근무하며 목표치를 달성하면 된다. 물론 진행 중인 업무에 완료 일정이 있을 경우에는 이를 준수해야 한다.

 

2017년에는 양용성 이사가 한 달간 치앙마이에서 일했다. 황인서 대표는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어도 어떤 일을 하는지 진행 상황이 서로에게 공유되고 있어서 큰 문제는 없었다"고 밝혔다.

 

하루에 몇 시간 일해야 한다는 규정 또한 없다. 반차나 반반차라는 개념이 없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4시간 이하 일정은 따로 팀 내에서 시간을 조율하면서 활용할 수 있다. 부족한 업무 시간은 자율로 채우면 된다. 휴가는 1년 최대 30일까지로 정했다. 이유를 설명하거나 허락을 받을 필요도 없다. 회의나 프로젝트 등 협업 스케줄을 미리 조절만 한다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