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슬로워크(slowalk)는 조직과 사회의 변화에 기여하는 방법을 연구, 실행, 적용하는 크리에이티브 솔루션 회사다. 조직의 가치와 철학을 반영한 브랜드를 만들고 디지털 시대에 필요한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다. 2017년에는 사회혁신 영역의 개발자와 디자이너에게 보다 나은 일자리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로 UFO팩토리와 한 식구가 됐다.

 

2005년 설립한 슬로워크와 2013년부터 기술로 사회 변화를 이끌어온 UFO팩토리가 함께 만들어온 조직은 1100여 곳, 이들의 손을 거친 브랜드는 700여 개에 달한다. 2018년 기준 구성원 63명이 슬로워크를 만들고 있다.

 

슬로워크의 원격근무 문화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은 아니다. 합병 전 두 기업은 원격근무를 경험하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었다. 한솥밥을 먹게 되면서 달라진 게 있다면, 구성원이 늘어난 만큼 일하는 모습도 다양해졌다는 점이다. 소셜임팩트, 디지털사업, 디지털아카이브, 인터널브랜드, 캠페이닝브랜드, 빠띠, 스티비로 구성된 7개 사업부와 운영본부는 각자 성향에 따라 일하고 있다.

 

빠띠 사업부의 경우 구성원이 일하는 동안 행아웃에 접속해 있는 때도 있다. 떨어져 있지만 소리로 서로의 존재를 인지한다. 생활소음이 들어가는 경우도 있고 누군가 듣는다는 전제하에 본인의 상황을 말하는 경우도 있다.

전체 구성원이 원격근무를 하는 디지털 사업부의 경우 매일 오전에 화상회의를 진행한다. 2018년에는 팀원 전체가 태국 코사무이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누군가는 남산도서관에서, 또 다른 누군가는 제주에서 일한다. 서로의 경험은 블로그를 통해 공유된다. 조성도 이사는 말한다.

큰 틀에서 원격근무는 일을 더 잘하기 위해 조성된 문화다.

사무실에 나온다고 해서 꼭 일을 한다고 볼 수는 없다. 집에서 업무를 본다고 일을 더 많이 하는 것도 아니다. 다시 말해 일하는 장소가 바뀐다고 해서 일하지 않는 건 아니다.

슬로워커에게
어디서 어떻게 일하는지는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다

구성원과 회사가 신뢰를 통해 연결되고 서로가 어느 자리에 있든 제 몫을 해내고 있다는 믿음이 있다면 유지되는 문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