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매틱이 리모트워크를 하는 이유

오토매틱(Automattic)의 경우 전 직원은 600여 명이 조금 넘는다. 이들은 모두 전 세계에 흩어져 리모트워크로 일하고 있다. 오토매틱이 둥지를 튼 샌프란시스코에는 본부가 있지만, 본부마저도 직원들이 안 쓴다는 이유로 팔겠다고 부동산 매물로 내놓기도 했다.

 

모든 직원이 리모트워크로 일하는 회사를 만든 이유에 대해 오토매틱 창업자 맷 멀런웨그(Matt Mullenweg)는 이렇게 말한다.

그냥 그게 회사를 세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것 같았다(It just seemed like the only way to build a company).

그는 처음에 워드프레스라는 블로그를 만들고 이곳을 통해 소스코드를 공개하면서 유명해졌다. 그러다가 회사가 있어야겠다고 생각해서 오토매틱을 설립하게 되었다.

 

이런 이유로 모든 이들이 오픈소스로 참여하고 있는 만큼, 기업도 당연히 전 세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소스 플랫폼 같은 곳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한 것이다. 오픈소스에서 출발한 문화 때문인지 오토매틱은 설립 이후 전 세계 어디서든 인재를 채용하게 됐다.오토매틱 사내에서 이용하는
언어만 해도 79개에 달한다
이는 그만큼 다양한 인재를 채용하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또 다른 장점은 사내 정치가 없다는 것이다. 어찌 보면 당연한 얘기다. 리모트워크를 하다 보니 누가 누구를 만나고 누가 누구와 밥을 먹었는지 혹은 누가 옷을 어떻게 입고 다니는지 신경 쓸 일이 없다. 덕분에 오토매틱은 사내 정치에서 굉장히 자유로운 문화를 보유하게 됐다.

 

물론 사내 정치가 없는 또 다른 이유는 문화에서 찾아볼 수 있다. 오토매틱은 가능하면 모든 걸 기록으로 남기는 문화가 있다. 정보 자체가 공개되어 있다 보니, 정치적인 부분이 줄어드는 영향도 있다.

 

다음 장점은 고정 지출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당연한 얘기지만 샌프란시스코에서 큰 사무실을 유지하려면 돈이 많이 든다. 하지만 오토매틱은 이렇게 큰 사무실은 유지하지 않는 대신 다른 복지로 대체한다.아낀 비용을 복지로 되돌린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