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노마드의 삶

Editor's Comment

이 리포트는 2018년 12월 출간한 <리모트워크로 스타트업(하움,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를
재구성 및 편집하였습니다.

미국에서 조사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자신의 일에 만족하지 못하며,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렇게 직장인 대부분은 어김없이 돌아오는 월요일을 괴로워하고 종종 야근과 휴일 근무에 시달린다. 정착하고 싶은 마음과 원하는 삶은 은퇴 후로 미루며 살고 있다.

 

이런 점에서 몇 년 전부터 주목받아온 게 디지털 노마드(Digital Nomad)라는 말이다. 디지털 노마드란 용어 자체는 프랑스 경제학자 자크 아틸리가 1997년 자신의 저서 <21세기사전(Dictionaire du XXIe siecle)>에서 처음 소개했다. 매일 같은 시간, 같은 사무실로 출근하는 게 아니라 다양한 장소에서 원하는 시간에 자유롭게 일하는 문화를 말한다. 유목민(Nomad)과 비슷한 생활방식이지만 다양한 디지털 기기를 이용하기 때문에 디지털 노마드라고 부르는 것이다.

디지털 노마드가 일하는 모습 (자료 제공: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작가이자 포브스 기자 출신인 카비 굽타(Kavi Gupta)는 디지털 노마드 관련 기사를 기고하고 자신의 경험을 다룬 책을 발행하면서 주로 일의 미래에 관한 글을 쓴다. 그 역시 직장에서 겪은 고충과 디지털 노마드로서의 삶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말한다.

내가 속해 있던 근무 환경에서 겪은 어려움 때문에 그리 행복하지 않았고 근무 환경에 기여하는 방법도 만족스럽지 않았다. 스타트업이나 창업가는 앱이나 서비스를 만들어 세상을 변화시키려 하지만 반드시 거대한 무언가를 바꿀 필요는 없다. 그저 당신의 직장을 당신이 지내기 좀 더 행복할 수 있게 만들면 된다.

디지털 노마디즘은 자신이 하는 일에 행복감을 느껴야 한다는 것과 자신의 능력 혹은 기술만큼이나 자율성을 지니는 게 중요하다는 깨달음을 상기시킨다. 디지털 노마드 역시 여느 직장인과 다름없이 철저한 자기 관리와 책임감을 갖고 일하며 삶을 꾸려나가는 사람이다. 차이가 있다면 사무실에서 일할 것인지 아닌지 스스로 선택하고 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카비 굽타는 디지털 노마드가 되면서 계획하고 준비하는 사람으로 성장했다면서 자율적 인재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회사를 위해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결정을 내려야 하며 창업자나 상사나 팀원이 동의한다면 바로 시작해야 한다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