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철학에 따라 리모트워크를 도입하다

플링크(PPLINK)는 서버리스(Serverless) 다기능성 커뮤니케이션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기술 스타트업이다. 플링크는 컨설팅과 교육은 물론 상담, 금융 상품 판매까지 온라인에서 가능하도록 만드는 서비스, 페이지콜 API를 제공하고 있다. 전문 지식을 온라인에서도 원활하게 전달할 수 있게 하고, 나아가 전문 지식을 활용한 온라인 비즈니스를 가능하게 하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전문 지식을 주고받는 비즈니스는 여전히 오프라인에서 진행되고 있지만 직접 만나야 하기 때문에 이동에 따른 금전적, 시간적 비용이 발생하고 비즈니스 확장에 한계가 있다. 온라인으로 비즈니스를 하더라도 기술력이 없기 때문에 블로그를 운영하거나 네이버 지식인에 댓글을 남기는 등 단편적인 방법만을 활용하고 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자문, 상담, 교육 등 전문 지식을 전달할 수 있는 서비스가 없어 온라인에서 비즈니스를 제대로 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

ⓒ플링크플링크는 전문 지식 보유자에게 온라인에서 해당 지식을 원활하게 전달하고 교류할 수 있는 문서 중심의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페이지콜 API를 제공한다. 또한 기술력이 없어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페이지콜이 연동된 웹사이트를 제작해주기도 한다. 고객과의 미팅을 관리하고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는 페이지도 함께 제공한다. 어쩌면 분야 자체가 리모트워크와는 처음부터 궁합이 잘 맞는 곳일지도 모른다.

 

아니나 다를까 이 회사는 지난 2018년 5월부터 리모트워크를 도입했다. 이전에도 8시~11시 사이에 자유롭게 출근할 수 있는 자율근무제를 채택하고 있었지만 5월부터는 사무실로 출근하든 출근하지 않든 하루 전에 언제, 어디서, 어떤 일을 할 것인지 공유하면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제도로 바꿨다. 자연스레 모든 팀원이 사무실, 집, 공유 오피스, 카페 등 다양한 공간에서 일하게 됐다.

 

플링크의 최길효 마케터는 100% 자율에 기반으로 한 리모트워크 제도를 적용한 것은 회사의 방향성 때문이라고 말한다.

기술을 통해 커뮤니케이션을 진보시킬 수 있다면, 사무실에서 하는 일 역시 자유로운 시간에 자유로운 장소에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플링크가 지향하는 가치는 정해진 시간만큼 일하는 것이 아니라, 일 자체를 궁리하며 잘하는 것. 일을 다 했음에도 퇴근하지 못한다면, 개인의 성장 측면에서는 낭비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