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xDA는 전 세계에 있는 인터랙션 디자이너를 어떻게 모았을까?

인터랙션 18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 중 하나는 인터랙션 디자이너의 커뮤니티, IxDA(Interaction Design Association) (인터랙션 디자인 협회, 이하 IxDA) 그 자체였다. 구성원의 자발적인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가 10년 이상 꾸준히 이어오면서 어떻게 매년 이런 행사까지 열 수 있는 걸까.

ⓒIxDA

대학교 마케팅 학회 KUDOS와 광고회사 TBWA가 운영하는 주니어보드, UX 디자인 스터디 UDIS까지 꽤 다양한 커뮤니티에 참여하면서 그 흥망성쇠를 지켜봐 온 나로서는 흥미로운 주제가 아닐 수 없다. 또한 커뮤니티를 만들고, 키우는 일도 인터랙션 디자인의 일부이기 때문에 IxDA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기로 했다.

모든 사람은 잘 디자인된 세상에 살 권리가 있다(Everyone deserves to live in a well designed world.)
 

- 2017년 10월, 몬트리올에서 열린 세계 디자인 서밋에서 발표한 몬트리올 디자인 선언문(Montreal Design Declaration)(IxDA도 위원회로 참가하고 있다.)

IxDA는 인터랙션 디자인에 관심과 열정이 있는 디자이너, 개발자, 학자, 연구자 등이 모인 디자인 커뮤니티이다. 전 세계 60여 개 나라, 200여 개 로컬 그룹에 10만 명의 회원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커뮤니티 안으로는 디자이너 간의 교류와 지식 공유를 강화하고 있으며 커뮤니티 밖에 있는 사람들에게 인터랙션 디자인이 무엇이고, 이것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증명하고,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IxDA는 소속 디자이너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진다. IxDA에서 돈을 주고 고용한 사람은 전체 조직을 연결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이그제큐티브 디렉터(Executive Director) 한 명 밖에 없고, 협회 운영에 도움을 주고 있는 8명의 이사진과 60여 명의 지역 로컬 리더는 일반 회원과 동일하게 모두 실무에서 활동하고 있는 디자이너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다 보니 다른 학회나 컨퍼런스에 비해 실무적인 성격을 띠고 있고, 실제 컨퍼런스도 학계보다는 실무에서 일하는 사람이 많이 참가한다. 키노트 내용도 연구보다는 실제 사례가 많다.

2018년부터 활동할 이사진을 소개하고 있다. ⓒ이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