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13

박대인 인문사회융합과학대 과학정책대학원 박사과정

이진주 이진주 외 1명
박대인 인문사회융합과학대 과학정책대학원 박사과정
들어가며

인터뷰 날짜/장소 : 2016년 8월 24일/KAIST 연구실

 

그는 자신을 소개할 때, "'과정남'의 이분의 일(1/2), 박대인입니다."라고 인사한다. '과정남'은 팟캐스트 방송, 과학기술정책 읽어주는 남자들의 줄임말이다. 과학기술정책대학원 동료인 정한별과 함께 진행한다. 

 

박대인 학생은 한국에서는 보기 드문 헤어스타일을 하고 있다. 이른바 민머리, 나는 농담으로 그를 '대인스님'이라고 부르는데, 묘하게도 대인배 같은 그의 이름과 잘 어울린다. 하지만 보통의 한국 사람들은 그런 머리를 한 이들을 보면, 특히 그 사람의 나이가 어릴 때, 보통은 사회에 불만이 있는지를 먼저 묻는다. 말로는 못하는 불만을 헤어스타일로 표출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다. 

 

더구나 그는 모르는 사람이 보기엔 '일부러 나를 피하는 걸까?' 의심할 만큼 상대방과 눈을 맞추지 않는다. 질문은 예리하며 말투는 툭툭 튄다. 자세나 표정이나 행동이 한국적 권력관계를 고의적으로 무시하는 듯한 인상도 있다. 굳이 표현하자면 '반골' 정도로 카테고리화할 수 있는 인물로 보인다. 

 

반면 그의 파트너 정한별 학생은 착하고 순하고 해맑은, 보기 드물게 '청순한' 남성처럼 보였다. 앞장서서 관계를 맺거나 주도하지는 않아도 편안하게 배려하며 어느새 옆에 있다. 그런 점에서 그 역시 대단히 '비한국적인' 남성으로, 다른 의미에서 도드라지게 '비한국적인' 박대인 학생의 캐릭터와 묘하게 어울린다.

ⓒ과정남

과정남은 이들 두 사람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정책이슈 섹션과 과학기술인 인터뷰, 전문가가 등장하는 에피소드 등 크게 세 가지로 구성된다. 이들이 주로 만나는 과학기술인들은 이른바 성공한 고위직이나 유명인사들이 아니다. 스스로 '과학기술계의 미생 같은 방송'이라고 부르는 만큼, 주류 미디어에서 크게 부각되지 않았던 대학원생이나 현장 연구자들의 목소리를 많이 내보내려 하고 있다. 오래 곪아왔다가 요즘에서야 터지고 있는 연구실의 교수-학생 권력관계 문제라든가, 학생 연구자, 혹은 연구 노동자들의 문제를 다룬다. 그러다 보니 참여자들의 신분을 굳이 드러내지 않는 익명 에피소드가 많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총 17개의 챕터 358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