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인터뷰 날짜 : 2016년 4월 21일, 5월 19일, 6월 17일, 7월 9일/18일, 8월 15일/28일
만난 장소 : KAIST 연구실/인근 식당

눈이 안보이도록 웃었다. 화장이 고왔고, 옷차림은 하늘하늘했다. 박사, 그것도 KAIST 물리학 박사라는 엄청난 타이틀과 쉽게 연결할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아 보였다. '안 그렇게 생겼는데 공부 잘하는구나!' 소리깨나 들었겠다 싶었다. 

 

김세정 연구원은 부잣집 막내딸 테가 났다. 몇 번을 만나도 맺힌 데가 없어 보였다. 그래서 예상하지 못했다.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급식지원을 받았던 것을. 선생님이 말려서 학생회장 선거에도 나가지 못했고, 아버지처럼 군인이 되고 싶어 육사에 지원했다 신체검사에서 떨어졌던 것을. 서른두 해 동안 차곡차곡 쌓아올린 슬픔과 분노와 외로움의 힘으로 페미니즘에 관심을 갖게 됐는지도 몰랐다.

 

 

그는 서강대 05학번이다. 물리학과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KAIST에 진학해 '앞뒤로 여자는 나 혼자뿐인' 석박사 과정을 보냈다. 박사 후 연구원으로 보낸 과정까지 대전에서 보낸 기간만 8년이다. 최근에 영향력이 큰 학술지 「Advanced Materials」에 논문 하나를 썼고, 해외 박사후 과정을 알아보고 있다. 결혼이나 출산 같은 일들이 마음에 걸리지만, 일단은 더 넓은 세상에서 공부하기 위해 해외로 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작가 장강명의 소설 제목*처럼 결코 '한국이 싫어서' 떠나는 것은 아니다. 언제고 다시 돌아올 생각은 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 김세정 연구원에게 한국 사회란 하고 싶은 연구와 가정을 꾸리는 일을 함께 해나가기에 벅찬 세상이다. 점점 더 나아지고 있는 세상이라지만 떠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지가 보이지 않아 보였다. 

*「한국이 싫어서」는 미래에 대한 비전을 한국에서 찾을 수 없어 호주로 이민을 떠난 20대 직장인의 이야기를 풀어낸 소설입니다. -PUBLY.

최근 좋은 논문을 내고, 해외 포닥 진출을 꿈꾸고 있는 김세정 박사. KI 연구동에서 막바지 연구에 힘을 쏟고 있다. ⓒ김세정

명언을 선물하던 아버지의 이른 죽음

인터뷰 질문

1. 먼저 부모님에 대해 여쭙겠습니다. 
1-1. 아버님은 어떤 분이셨나요? 따님에게 기대가 많으셨는지, 아드님만 편애하셨는지 궁금합니다. 아버님 당신의 인생은 어떠셨나요? 성취가 큰 유명인사인지, 평범한 가장이셨는지, 좌절을 겪으셨는지, 그런 모습이 따님/아드님께는 어떤 느낌을 주었는지 말씀해 주실 수 있으신지요?
1-2. 어머님은 어떤 분이셨나요? 자녀들에 대해선 어떤 태도를 취하셨는지요. 워킹맘이었는지, 주부였는지, 살림의 여왕이었는지도 궁금합니다. 성공한 '여류'였는지, 가부장적 질서에 순응하셨는지, 페미니스트셨는지, 어머님께 어떤 영향을 받으셨는지 나누어 주실 수 있으신지요? 

2. 형제 자매들에 대해 여쭙습니다.
형제 자매는 가장 친한 친구이면서 경쟁자이기도 하니까요. 어떤 관계였나요? 공부로 경쟁했나요? 부모님 사랑을 두고 다퉜나요? 어떤 특질들을 나눠 받고, 무슨 장난을 쳤나요? 바비? 키티? 레고? 로봇? 어떤 장난감을 좋아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