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5

박수경 공과대 기계항공시스템공학부 교수

이진주 이진주 외 1명
박수경 공과대 기계항공시스템공학부 교수
들어가며

인터뷰 일시/장소 : 2016년 9월 5, 6일/이메일과 카카오톡 

 

로봇계 안팎으로 그의 명성은 높았다. '서울과학고 전설의 1기'였고, 'KAIST 기계공학과 최초의 여교수'라고 했다. 천하여걸이라고 했다. 남자 여럿 찜 쪄 먹는 배짱과 카리스마의 소유자라고 했다. 하지만 직접 얼굴을 마주하지는 못했다. 처음 그를 만나려고 수소문한 순간, 이미 미국 어바인으로 안식년을 떠나고 없었다. 다행히 이번에는 그와 연결됐다. 박수경 교수는 이 프로젝트의 의의에 선뜻 동의해주었고, 이메일 인터뷰를 하자고 했다.

 

그는 페이스북도 스카이프도 쓰지 않는다. 그에게는 이메일과 '카톡'이 가장 편한 방법이었다. 프로젝트를 설명하는 메일 이후 두어 달 넘게 수차례의 문답이 오갔다. 본격적인 질의응답은 가장 마지막 순간에 이뤄졌다. 그가 긴 회신을 보내면, 내가 카톡으로 궁금증을 보내고, 그가 추가로 응답하는 방식이었다.

 

보이스톡도 몇 차례 사용했다. 수화기 너머로 그가 처한 온갖 현실의 소리들이 들려왔다. 그의 새벽기도 전후, 운전하는 시간이 가장 조용했다. 그의 두 아들은 와글거리며 학교로 떠났고, 지인들이 놀러온 집은 북적이고 있었다. 나의 등 뒤에서도 아직 어린 아들이 잠결에 엄마를 불러댔다. 우리들은 서로의 처지를 미루어 짐작하며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천하여걸은 생각보다 '드세지' 않았다. 차분하고 유쾌했으며 배려심이 넘쳤다. 그는 자신의 성취가 과대 포장되는 걸 경계했고, 그 과정에 도움을 준 이들을 놓치고 지나가게 될 것을 우려했다. 바깥에서 보기에 대단해 보이는 과학고 1기도, KAIST 최초의 기계과 여교수도 다 별 게 아니라는 태도였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생존' 그 자체라고 했다. 생존, 하루하루 치열한 전쟁과 전투 속에서, 쓰러지지 않고 살아남는다는 것. 그가 조심스럽게 골라 내놓는 한 마디 한 마디가 예사롭게 들리지 않았다.

다른 여교수들이 다분히 페미니즘의 이상을 지향한다면, 박수경 교수는 한계를 인정하는 현실주의자에 가까웠다. 그는 여제자들에게 '여성성이 전문성을 잠식하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한다고 했다. 예컨대 옷을 입을 땐, 보수적이고 공식적으로 하는 편이 유리하단 거다. 2010년 10월, 경희대학교에서 열린 제1회 신경역학심포지움에서. ⓒ박수경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총 17개의 챕터 358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