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김소영 인문사회융합과학대 과학정책대학원장

김소영 인문사회융합과학대 과학정책대학원장

들어가며

인터뷰 일시/장소 : 2016년 8월 24일/KAIST 연구실

정치학자다. 페미니즘을 따로 공부하지는 않았지만, KAIST라고 하는 남초 사회에서 과학기술정책을 연구하다 보니 여성문제에 무심해질 수는 없었다. 더구나 소싯적에 '운동'깨나 한 데모꾼이었던 처지인지라, 그에게 소수자 문제란 당연히 마음 쓰이는 주제다.

 

미인이다. '페미니스트'씩이나 내걸고, 인터뷰어가 누군가를, 인터뷰이를 미인이라고 언급하는 데에는 상당한 위험부담이 따른다. 그러나 객관적으로 그는 미인이다. 어디서나 눈에 띌만한 선 굵은 미모에, 화려하고 독특한 옷차림으로도 주목 받는다. 머리는 한 때 '나이아가라 파마'로 알려졌던 스타일을 연상시킨다. 김희선이 신세대의 아이콘이던 시절, 하고 싶은 걸 다 해야 직성이 풀리는 톡톡 튀는 드라마 속 막내딸의 성격을 외적으로 이미지화했던, 바로 그 사자머리 내지는 폭탄머리다. 

 

공교롭게도 그 역시 세 딸 중 막내딸이다. 초등학교 때까지는 성적표를 '가'로 도배하던 골목대장이었고, 좀 자라선 공부건 연애건 시작을 하면 끝장을 봤다. 하고 싶은 걸 대체로 다 해야 직성이 풀렸던 강한 캐릭터의 소유자였단다.

남편의 도움을 받아 세 아이를 부양하고 
유창한 영어와 넉살좋은 사투리를 쓰며
하이힐을 '용기'내 선택한 
김소영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 원장  

김소영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 원장을 처음 본 건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의 한 세미나 자리였다. 첫눈에는 학생인 줄 알았다. 폭탄머리는 물론이고, 청바지에 형광 연두색 후드티를 입고 있었다. 청바지는 어디께가 쫙 찢어져 있었던가, 형광 연두색 후디에는 작은 공기구멍들이 나 있었던가. 참, 귀고리는 커다란 은색 후프 링(후프처럼 지름이 큰 원형 귀고리)이었다. 

 

입성 하나하나가 인상적이었지만, 특히 구두가 아주 높았다. 학생이라고 해도 놀라운데 무려 학과장이라고 했다. 킬힐을 신은 학과장이라니, 엄청난 인식의 낙차에 머리가 띵- 했다. 뒤풀이 자리로 옮겨서는 의외로 소탈한 성품에 반했다. 영어가 아주 유창하다는 인상을 받았다.그는 풀브라이트 장학생으로 미국 노스웨스턴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플로리다애틀랜틱대학에 남아 조교수를 지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총 17개의 챕터 358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