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기업문화 TFT를 만들다

2018년 10월 열린 '2019 조직문화 혁신포럼'에서 <파워풀> 번역자로서 넷플릭스의 기업문화를 강연했다. 질의응답이 끝나자 두 명의 인사담당자들이 다가와 인사했다. 건네받은 명함엔 메리츠화재라고 적혀있었다. 넷플릭스의 혁신적인 기업문화를 벤치마킹하기 위한 TFT를 만들었다고 했다.

보수적인 기업문화로 정평이 난 금융권이지만, 메리츠금융그룹이라면 충분히 그럴만하다고 생각했다. 메리츠금융그룹은 업계 파란을 일으킬 만큼 파격적인 인센티브제를 도입하며 매출과 이익을 끌어올린 바 있다. 그러나 한편으론 금전적 인센티브로 동기부여를 하지 않는 넷플릭스와는 정반대가 아닌가 의문이 들었다.


메리츠금융그룹의 넷플릭스 기업문화 TFT에서 무엇이 논의됐는지와 그것이 실제로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궁금해졌다. 2019년 3월 인사 담당 임원과 파트장을 심층 인터뷰했다. 놀랍게도 이번 TFT에서 기업문화 혁신을 진두지휘한 주인공은 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이었다. 9월에는 김용범 부회장을 만나 기업문화에 대한 그의 철학과 신념을 직접 들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