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하면 출근길이 즐거울 수 있을까

신문사 기자 둘이 2018년 8월 넷플릭스 기업문화를 담은 <파워풀>을 공동 번역해 출간했습니다. 다시 1년여 한국의 기업문화를 취재한 내용을 담아 '파워풀한 팀은 무엇이 다른가: 기업문화 파헤치기'를 썼습니다.

 

왜 그랬는지 돌이켜보면, 아마도 <파워풀>을 번역하면서 가슴에 꽂힌 한 문장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넷플릭스 창업자 리드 헤이스팅스(Reed Hastings)가 <파워풀>의 저자이자 넷플릭스 전 최고인재책임자인 패티 맥코드(Patty Mccord)에게 넷플릭스 합류를 설득하면서 한 말입니다.

매일 출근해서 이 사람들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질 거야.

이런 마음으로 일할 수 있는 회사라면,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미지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을 떨쳐버릴 수 있지 않을까요. 이제는 기존의 관행과 위에서 아래로 내리는 지시로 회사가 굴러가는 게 아니라 구성원 한명 한명의 잠재력을 최대로 끌어내야 살아남을 수 있을 테니까요.


넷플릭스가 온라인 DVD 대여 사업에서 스트리밍 방식의 OTT* 사업으로 전환하고, 오리지널 콘텐츠를 앞세워 세계 시장으로 뻗어 나갈 수 있었던 비결은 '자유와 책임'의 기업문화에 있었습니다. 빅데이터·인공지능 등 디지털 혁신 기술을 활용하는 '플랫폼 경제'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 기업문화를 혁신해야 한다는 데 깊이 공감했습니다.

* Over The Top의 줄임말로 기존의 통신 및 방송 사업자와 더불어 제3의 사업자들이 인터넷을 통해 드라마나 영화 등의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


기자라는 직업의 특성상 '이 일을 왜 하는가'를 끊임없이 묻게 됩니다. 일은 고되고 외재적 보상은 적은 만큼 내재적 만족감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일의 의미를 찾지 못하면 버티기 힘들어지는 일이지요. <파워풀>을 번역하면서 수없이 고개를 끄덕이며 '구성원이 창의적이고, 생산적이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드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생각한 이유일 겁니다.


인사(HR) 전문가가 아닌 기자들이 가장 잘할 수 있는 게 무엇일까를 고민했습니다. 바로 취재였습니다. 넷플릭스가 던진 질문들에 대해 국내 기업들로부터 답을 들어보는 것이죠.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닌, 국내 기업환경과 근로자들의 니즈에 적합한 기업문화 모델을 찾아보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