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이 중 성격이 다른 것을 고르시오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5

이 중 성격이 다른 것을 고르시오

콘텐츠 제공 민음사 저자 장강명 큐레이터 노영은 편집 안유정
이 중 성격이 다른 것을 고르시오

혁명적인 신인

엘리트들이 한계에 부딪히는 영역이 한곳 더 있다. '전복적이고 혁명적인 작품'을 알아보는 분야다. 전복적인 작품은, 문자 그대로 체제를 전복하려 든다. 따라서 구체제의 엘리트들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거기에 저항하게 되기 쉽다. 상상을 뛰어넘는 혁명적인 작품은 엘리트의 상상력 밖에 있다.

 

그러므로 엘리트는 그런 작품을 이해하지 못한다. 종종 엘리트들이 일반인보다 더 느리다. 왜냐하면 자기 상상력 바깥에 뭔가가 더 있다는 사실은, 엘리트보다 엘리트가 아닌 사람들이 더 잘 알기 때문이다. 나는 여기에서 '그러니까 비평가들은 다 바보 멍청이고, 공모전은 전부 헛짓거리'라고 주장하는 게 절대 아니다. 평론가와 공모전의 역할에 대한 내 견해는 오히려 그 정반대에 가깝다.

 

내가 말하려는 바는, 전문가들의 합의제 심사로는 놓치기 쉬운 뛰어난 신인들이 있다는 것이다. 대중문화 영역에서 그렇고, 아주 낯선 주장을 펼치는 신인인 경우에 그렇다. 그러니 신인이 데뷔하는 방법이 공모전밖에 없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4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퍼블리의 큐레이션 콘텐츠중 가장 좋은 주제, 충분한 근거, 적당한 깊이, 타당한 논리와 결말을 가진, 기승전결이 뚜렷한 콘텐츠라고 생각해요 잘읽었습니다

  • 김**

    통찰력 있는 내용을 잘 추려서 정리하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