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강명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연세대 공대를 나와 건설 회사를 다니다 그만두고 <동아일보>에 입사해 11년 동안 기자로 일했다. 사회부, 정치부 기자로 일하며 한국기자협회 이달의기자상, 관훈언론상, 씨티대한민국언론인상 대상, 동아일보 대특종상,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감사장 등을 받았다. 2011년 장편소설 <표백>으로 한겨레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열광금지, 에바로드>로 수림문학상을, <댓글부대>로 제주4·3평화문학상과 오늘의작가상을, <그믐, 또는 당신이 세계를 기억하는 방식>으로 문학동네작가상을 받았다. 장편소설 <호모도미난스>, <한국이 싫어서>, <우리의 소원은 전쟁>, 연작소설 <뤼미에르 피플>, 에세이 <5년 만에 신혼여행>, 르포 <당선, 합격, 계급>이 있다.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