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지뢰밭 앞에 선 병사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0

지뢰밭 앞에 선 병사

콘텐츠 제공 민음사 저자 장강명 큐레이터 노영은 편집 안유정
지뢰밭 앞에 선 병사

우수 중소기업과 청년 친화 강소 기업

고용 시장에서는 기업이 노동자를 선택하기도 하지만, 동시에 노동자 역시 기업을 고른다. 노동자 역시 여러 가지 정보가 충분하지 않으면 간판에 의존하게 된다. 한국의 젊은이들이 중소기업을 기피하는 데에는 그런 이유도 있지 않을까?

 

정부나 언론에서 '좋은 중소기업도 많다, 급여나 근로조건이 대기업 못지않은 곳도 있다.'라고 아무리 말해 봤자 구직자에게는 별 소용이 없다. 그 중소기업이 어디인지 알려 주지 않는 한. 쥐꼬리만 한 급여를 그나마도 수시로 체불하고, 근로조건은 1980년대 수준인 중소기업 역시 분명히 있기 때문이다.

 

좋은 중소기업과 나쁜 중소기업을 구분할 수 없을 때, 가장 합리적인 판단은 중소기업을 모두 기피하는 것이다. 최소한 대기업에서는 월급을 제때 주고, 근로조건도 어느 수준 이상은 될 테니까, 대기업이라는 간판을 믿는 게 현명하다. 청년들에게는 인생이 걸린 문제인데, 일단 다녀 보라고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17년 12월 발표한 '대국민 중소기업 이미지 인식도 조사 보고서'를 살펴보자. 중기중앙회는 시민 1000명에게 같은 질문을 주고 각각 대기업과 중소기업에게 100점 만점으로 점수를 매기라고 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이미지 평가1.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점수 차이가 크지 않은 항목 중심대기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이미지 평가2. 중소기업의 점수가 유난히 낮은 항목들메시지는 명확하다. '중소기업이 한국 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도 알겠고, 좋은 기업들이 많다고도 생각한다. 그러나 내가 다니고 싶지는 않다.' 이런 경향은 20~30대 응답자 사이에서 더 두드러진다.

 

나는 정부와 중소기업계가 주도하는 중소기업 인식 개선 캠페인들이 독자를 도서관에 데려가 "좋은 책이 많으니 무조건 읽어라."라고 권하는 것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종종 받는다.

 

그런 캠페인들이 주장하는 논리가 대체로 이렇다. 대기업 못지않은 근로조건에 장래성도 유망한 중소기업들이 많은데 사회 전반에 퍼진 중소기업에 대한 안 좋은 이미지 때문에 청년들이 중소기업 취업을 꺼린다는 것이다. 그러니 그 부정적 인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중소기업이 우리 경제에서 얼마나 중요하다는 둥,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몇 퍼센트를 차지하고 있다는 둥 하는 설명도 따른다. 그런 이야기를 언론에서도 하고, 토크콘서트를 열어 하기도 한다. 대학생 서포터즈를 조직하기도 하고, TV 드라마에서 중소기업을 괜찮게 그려 달라고 PD와 방송 작가를 모아 간담회를 열기도 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5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퍼블리의 큐레이션 콘텐츠중 가장 좋은 주제, 충분한 근거, 적당한 깊이, 타당한 논리와 결말을 가진, 기승전결이 뚜렷한 콘텐츠라고 생각해요 잘읽었습니다

  • 김**

    통찰력 있는 내용을 잘 추려서 정리하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