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8

프로토파이 김수 대표 인터뷰

프로토파이 김수 대표 인터뷰

네이버, 구글 출신의 인터랙션 디자이너

한국의 스타트업 스튜디오 XID에서 만든 프로토파이ProtoPie는 코딩 없이 빠르고 정교한 프로토타입을 만들 수 있는 프로토타이핑 툴이다. 파이라는 이름에서 느껴지듯 간단한 사용법과 강력한 기능으로 전 세계 인터랙션 디자이너에게 사랑받고 있다. 인터랙션 18에는 다양한 회사가 참여해 부스를 차리고 홍보와 채용을 진행하고 있었는데, 프로토파이도 그중 하나였다.

 

마침 행사에는 한국인이 많지 않던 터라 틈날 때마다 프로토파이 부스에 찾아가서 팀원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김수 대표가 이전에는 네이버와 구글에서 인터랙션 디자이너로 일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한국에서 커리어를 시작해 외국에서 일하고, 다시 돌아와 스타트업을 시작하기까지 인터랙션 디자이너로서 그의 이야기가 궁금해졌다.

이진재(이하 생략): 일단 네이버 이야기로 시작할까요?

김수(이하 생략): 저는 카이스트에서 산업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카이스트 산업 디자인 전공은 전통적으로 제품 디자인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어요. 그런데 저는 두 권의 책을 계기로 조금 다르게 접근했어요. 하나는 웹에 있어서 사용성이 무엇이고, 웹 사이트를 어떻게 설계해야 할 것인가에 대해 제이콥 닐슨이 쓴 <웹 유저빌리티>라는 책이고, 다른 하나는 이른바 '폴라베어 북'이라고 불리는 루이스 로젠펠트의 <인포메이션 아키텍처>라는 책입니다. 두 책을 읽으며 손으로 만드는 제품도 좋지만, 무형의 정보를 눈에 보이게 설계하는 작업도 의미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금세 푹 빠졌어요.김수 대표 ⓒ이진재

웹 사이트 디자인, 그래픽 디자인, 내비게이션 시스템, 정보 구조 등을 혼자 책 봐가면서 공부했어요. 그러다 학교에 가기 너무 싫은 거예요. 그래서 병역특례를 찾아보다가 웹디자이너로 취직을 했어요.

 

학교에서 맨날 공부만 하다가, 사회에 나와서 내 손으로 돈도 벌고, 내가 만든 제품을 사람들이 쓰고, 거기서 피드백이랑 로그 데이터 얻는 과정이 정말 재밌었어요. 나온 김에 조금 더 놀자 싶어서 친구들이랑 2000년 닷컴 버블 꺼질 때 미쳤다고 스타트업 한 번 해서 말아먹고, 학교로 돌아왔죠. 졸업하고는 네이버에 들어갔어요.

네이버에서는 어떤 일을 하셨나요?

그 당시 사용자 경험을 설계하는 UX Lab이라는 전문 조직에 있었어요. 거기서 다양한 업무를 했는데, 특히 장비 만지는 것을 좋아해서 사용성을 테스트하는 방도 제가 다 정비했어요. 이 과정에서 사용자 리서치를 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했어요.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2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황**

    디자이너는 아니지만 인터렉션이 무엇인가 대한 저자처럼 의문이 들고 있었는데 조금이나마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고 인터렉션 글이 아니더라도 더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취지라는 점이 만족스러웠습니다.

  • W***********

    스스로 고민을 많이 하던 인터랙션 디자이너에 대해 시야를 넓혀준 리포트였습니다.
    비슷한 고민을 하는 저자분께 감정이입을 되어.. 몰입된 (간접)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좋은 리포트를 만들어 주신 이진재님께 감사드립니다. ( _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