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프로젝트가 성사되기까지: 기획의 말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

프로젝트가 성사되기까지: 기획의 말

프로젝트가 성사되기까지: 기획의 말

다음 세대에게 전달할 수 있는 기록

Editor's Comment
'외환위기 20주년, 과거에서 미래를 배우다' 프로젝트가 성사되기까지의 과정을 소개합니다. 박소령 PUBLY 대표, 임미진 중앙일보 기자, 제현주 공공그라운드 대표가 각각 쓴 글을 재구성하였습니다.

(2017.9 박소령의 글) 왜 우리나라에는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까지 연결되어 다음 세대에게 전달할 수 있는, 정갈하면서도 생생한 기록이 없는 걸까? 오랫동안 내 머릿속에 머물러 있던 질문이다.

 

대학원에서 접한 무수한 책과 기사, 그리고 하루에도 교내에서 수십 개씩 열리던 브라운백 미팅(brown bag meeting)*, 티타임, 세미나, 컨퍼런스들은 나에게 대단한 지적 자극을 주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뼈아프게 부러운 대상이기도 했다.
* 간단한 점심식사를 곁들인 토론모임. 마트 등에서 구입한 샌드위치와 같은 음식을 싼 종이가 갈색(brown)이라는 데서 유래됐다.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이들이 오랜 시간, 세대를 거쳐 축적해 온 경제, 문화적 자산이 보유한 힘을 단숨에 따라잡기엔 어렵다. 그러나 나는 내가 서 있는 이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 내가 살아있는 동안은 어려울지언정 언젠가 내 다음, 그다음 세대는 모국의 지적 자산을 향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 PUBLY를 만든 맥락에는 이런 경험과 생각이 요소요소 반영되어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68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J*****

    기획 취지, 내용의 전문성, 통찰, 관점 간 화학작용, 거시담론으로부터 개인이 발 딛고 선 자리에 도달하고야 마는 무수한 영감에 이르기까지, 개인적으로 꼽는 퍼블리 최고의 아티클이었습니다. 한국어로 된, 나아가 당사자-한국에 대한 기록과 연구, 지적 자산 축적 작업에 경의와 응원을 보냅니다.

  • 문**

    20년 전 국가의 존망에서 칼을 휘두르던 검투사의 이야기를
    20명이 모여 앉아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토론했던 그 시간을
    내 자리에서 읽어볼 수 있다는 것에서 구독료가 하나도 아쉽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총 14개의 챕터 168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