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인공 지능 그리고 데이터: 광고쟁이가 느낀 칸의 변화(2)

인공 지능 그리고 데이터: 광고쟁이가 느낀 칸의 변화(2)

숫자가 싫어 광고쟁이가 되었건만

어떻게 '광고인'이 되었는지 묻는 후배들이 가끔 있다. 어릴 때부터 나는 '잡기'에 능했다. 어린 시절 소설책을 너무 좋아해 작가가 되고 싶었고, 고등학교 때는 방송부 활동을 한답시고 문제집을 푸는 대신 영화 주제곡을 외웠다. 반대로 숫자에는 약해 나는 '수맹'이라고 자조 섞인 농담을 주변 지인들에게 하곤 했다.

 

그럼에도 멋진 커리어 우먼이 되고 싶었다. 가장 재미있어 보이고, 숫자와는 가장 멀어 보였던 광고 분야가 내게는 최선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광고 업계에서 일을 시작해보니 나와 비슷하게 숫자에 약한 사람들이 많아 동료 의식(?)을 느낄 수 있어 행복했다.

 

그런 광고인들이 모인 칸 광고제. 그런데 2017년의 화두는 하필 데이터와 인공 지능이었다. 한국에서는 알파고 때문에 인공지능에 대한 인지도가 많이 높아졌지만, 단순히 매우 똑똑한 컴퓨터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다.

 

그러나 인공 지능이 미리 프로그래밍 된 대로만 움직일 수 있는 기존 컴퓨터와 다른 점은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확보하며 자가 학습이 가능하다는 데 있다.

 

따라서 데이터의 양과 질, 그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연산 능력이 인공 지능의 능력을 가늠하는 데 가장 중요한 잣대가 되는 것이다.

 

2017 칸 광고제에 참여한 테크 기업 대다수가 인공 지능에 대해 이야기했다.

Session: Winners And Losers In Digital 2017(2017년 디지털 지형도 - 승자와 패자)
Hosted by: L2 Inc.
Speakers: Scott Galloway
거침없는 발언과 강연으로 유명한 스콧 갤러웨이(Scott Galloway) 뉴욕대 교수는 빅4라고 부르는 GAFA(Google, Apple, Facebook, Amazon)에 대해 열변을 토했다.

 

GAFA의 기업 가치를 합하면 2.3조 달러가 넘기 때문에 그들은 세상의 다른 모든 기업을 다 합친 것보다도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스콧 갤러웨이는 GAFA가 인간사의 4가지 주요 역할을 나누어 담당하며 독점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최후의 승자는 모든 구매의 종착점이 될 아마존이라고도 분석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39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장**

    새로운 아이디어의 창출은 바로 우리들의 손 안에 있는 것이며
    이를 손쉽게 이끌어내는 것이 요건이라는 점을 지적해 주어서 매우 유익한 내용이었다고 생각함.

  • 이**

    광고쟁이와 브랜드쟁이라는 두 가지의 시각으로 바라본 구성이 좋았습니다. 알찬 내용과 각기 다른 관점에서의 인사이트를 풀어낸 점도 좋았습니다. (정말 행사 기간 동안 바쁘게 다니시면서 열심히 보고 듣고 오신 것 같네요. ^^)

    아쉬운 점은, 프롤로그에 브랜드쟁이로 먼저 시작하였는데, 글의 구성은 광고쟁이 부분부터 나와서 흐름이 약간 끊기는 느낌을 받았고, 에필로그에서 두 저자의 시각이 합쳐져서 인사이트가 도출되었다면 (혹은, 새로운 화두를 던지거나..) 더 의미있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총 20개의 챕터 238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