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7

사람들은 왜 지루함에 열광할까: 콘텐츠의 미래 1 

사람들은 왜 지루함에 열광할까: 콘텐츠의 미래 1 

배우 이서진이 칸 광고제에 온다고?

나를 비롯해 칸 광고제에 참가한 한국 사람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배우 이서진이 2017 칸 광고제에 온다는 사실이지 않았을까 싶다. 칸으로 떠나기 전 홈페이지를 둘러보던 중 발표자 리스트에 있는 그의 사진을 발견하고 '도대체 왜 올까?', '어떤 내용으로 발표할까?' 등 갖가지 궁금증이 머릿속을 맴돌았다.

 

궁금증은 행사 두 번째 날 어느 정도 풀렸다. 제일기획(Cheil Worldwide)과 CJ E&M이 칸 광고제의 행사장 중 가장 큰 뤼미에르 극장(Lumiere Theatre)에서 세션을 주최했다. 그 행사에 이서진이 나영석 PD와 함께 연사로 참석한 것이다.

 

우선 한국 배우와 PD가 연사로 나와 칸 광고제의 메인 세션에서 발표한다는 것이 신기할 따름이었다. 그러나 더 눈이 휘둥그레진 건 그 주제가 이미 글로벌 차원에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는 한국 가수(K-POP)나 배우들의 한류 스토리가 아닌, 우리에게마저 낯선 '지루함의 힘(Power of Boredom)'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칸 광고제 현장에서의 반응이 더욱 궁금했다. 유명 헐리우드 스타는 물론이고 한 국가의 대통령이나 IMF 총재 등 전 세계를 주름잡는 명사들이 출연하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다. 그러나 아무리 유명한 강연이라도 세션 내용에 차별화된 매력이나 인사이트가 없으면 청중들은 뒤도 돌아보지 않고 나가버린다. 그 정도로 칸 광고제 현장에 참석하는 사람들은 행사가 내실 있기를 요구하고, 그만큼 평가도 냉정하다.

 

세션명 자체가 생소할 뿐만 아니라, 세션의 주요 내용인 삼시세끼를 준비하고 먹고 치우는 과정이 과연 해외 청중들에게 어떻게 보일지 궁금했다.

이서진, 칸 영화제가 아닌 칸 광고제에 참석 ©우승우현장의 반응만을 놓고 봤을 때 세션은 꽤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우선 가장 큰 행사장인 뤼미에르 극장이 가득 찼다. 한국의 유명 배우와 PD가 직접 진행하는 세션인 만큼 현장에서도 관심도가 높았다.

 

그리고 '지루함의 힘'이라는 제목 역시 궁금증을 일으키기에 충분했기에 매일 발행되었던 칸 광고제 소식지에서도 비중 있게 다루었다. 세션의 핵심인 발표 콘텐츠의 내용이나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도 좋았고 이서진과 나영석을 포함한 4명이 발표하는 세션 구성도 인상적이었다.

세션은 최근 몇 년간 한국에서 크게 화제가 되었던 '삼시세끼', '꽃보다 할배', '윤식당' 등 나영석의 작품들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모두 평범해 보이는 일상을 특별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세션명을 보고 어떤 내용으로 진행할까 궁금했다. ©우승우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7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광고쟁이와 브랜드쟁이라는 두 가지의 시각으로 바라본 구성이 좋았습니다. 알찬 내용과 각기 다른 관점에서의 인사이트를 풀어낸 점도 좋았습니다. (정말 행사 기간 동안 바쁘게 다니시면서 열심히 보고 듣고 오신 것 같네요. ^^)

    아쉬운 점은, 프롤로그에 브랜드쟁이로 먼저 시작하였는데, 글의 구성은 광고쟁이 부분부터 나와서 흐름이 약간 끊기는 느낌을 받았고, 에필로그에서 두 저자의 시각이 합쳐져서 인사이트가 도출되었다면 (혹은, 새로운 화두를 던지거나..) 더 의미있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장**

    새로운 아이디어의 창출은 바로 우리들의 손 안에 있는 것이며
    이를 손쉽게 이끌어내는 것이 요건이라는 점을 지적해 주어서 매우 유익한 내용이었다고 생각함.

총 20개의 챕터 238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