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브랜드쟁이와 광고쟁이, 칸에서 만나다: 프롤로그

브랜드쟁이와 광고쟁이, 칸에서 만나다: 프롤로그

칸 광고제에 가게 된 '브랜드쟁이': 우승우의 프롤로그

Editor's Comment

세계 최대의 크리에이티비티 축제, 2017년 칸 광고제에 브랜드쟁이와 광고쟁이가 다녀왔습니다. 우승우 저자와 장원정 저자가 칸 광고제 현장에서 직접 보고, 듣고, 느끼며 정리한 독창적인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나누고자 합니다.

먼저 두 저자의 소개와 함께, 어떤 고민과 기대를 갖고 2017 칸 광고제에 가게 되었는지 출국 전에 쓴 소회로 본 리포트를 시작합니다.

매년 여름, 광고인들 사이에 자주 회자되는 키워드가 있다. 바로 '칸 국제 광고제(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이하 칸 광고제)'.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이 되면 프랑스 남부 도시 칸에서 열리는 국제 광고제에 작품을 출품하느니, 행사에 참여하느니 등의 이야기들이 많다.

 

그래서 궁금하긴 했다. 왜 이렇게 많은 회사들과 사람들이 칸 광고제에 관심을 갖는지, 광고 회사도 아닌 스타트업이나 테크 기업 심지어 컨설팅 회사들까지 왜 칸 광고제에 참여하는지, 칸이라는 도시에서 왜 이렇게 큰 행사들이 많이 열리는지.

 

하지만 나와는 무관한 행사라 생각했기에 관심은 많지 않았다. 외식(KFC), 주류(처음처럼), 매거진(GQ)에서 브랜드 담당자로 광고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다양한 광고를 기획, 제작, 집행했고, 인터브랜드에서는 컨설턴트로서 광고 크리에이티브의 근간이 되는 브랜드 전략을 수립하는 일을 해왔음에도, 광고제는 광고를 업(業)으로 하는 '광고쟁이'들만 참가하는 행사라는 선입견이 강했다.

 

지금은 72초TV라는 회사에 다니고 있다. '72초', '오구실', '바나나 액츄얼리', '두여자' 등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를 만드는 3년 차 스타트업이다. 회사에서는 CBO(Chief Business/Brand Officer)라는 직책으로 비즈니스와 브랜드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72초TV의 오리지널 콘텐츠 ⓒ72초담당한 업무가 그렇기도 하지만, 스타트업의 특성상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개발이 필수적이다. 특히 72초TV 콘텐츠들이 속해 있는 모바일 기반의 드라마 콘텐츠 시장은 게임이나 웹툰 시장과는 달리 아직까지 유료 시장이 제대로 열리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도움이 되는 회사 및 브랜드에 대해서는 늘 관심이 있었다. (물론 72초TV는 얼마 전 부분 유료화를 시도했고, 긍정적인 시장 반응을 얻기도 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79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장**

    새로운 아이디어의 창출은 바로 우리들의 손 안에 있는 것이며
    이를 손쉽게 이끌어내는 것이 요건이라는 점을 지적해 주어서 매우 유익한 내용이었다고 생각함.

  • 김**

    답답한 일상과 불안한 대행사의 삶에 큰 귀감과 위로가 되는 글

총 20개의 챕터 238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