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퇴 vs 육아죄책감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9년에 발간된 <2020 트렌드 노트: 혼자만의 시공간>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2019년 하반기 합계출산율*이 0.91로 1981년 이후 최저치를 찍었다. 혼인율과 출산율이 모두 낮아져 예상보다 더 빨리 자연인구 감소가 시작될 것이란 사실은 이제 모두가 공감하는 대한민국의 현실이 되었다.

* 한 여자가 가임기간(15~49세)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

 

하지만 출산율이 낮아지는 현실과 별개로 아이 키우는 일, 즉 '육아'에 대한 관심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아이는 적게 낳는데 육아는 점점 핫해지는 이유를 알려면 '부모가 된 밀레니얼 키즈'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육퇴'*와 '죄책감'은 밀레니얼 세대가 육아에 대해 갖고 있는 양가감정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육퇴'는 나의 시간 없음을 한탄하는 말이다. 육아를 하나의 노동강도 센 의무로 보고 있다. 반면 죄책감은 전통적인 가치관에서 나온다. 엄마가 마땅히 가져야 한다는 모성애, 노력과 희생을 머리로는 알고 있으나 그렇게 못하는 데 죄책감을 느끼는 것이다.

* 육아에서 퇴근한다는 뜻

©북스톤

육아는 그 자체로 당연히 힘든 일이지만, 어쩌면 밀레니얼 자신의 내면이 이처럼 모순적이기에 더 힘든 것은 아닐까. 육퇴를 외치며 내 시간을 더 소중히 하는 이기적인 엄마가 되거나, 죄책감을 느낄 바에야 전통적(이라 일컬어지는) 엄마의 역할을 하면 되는데, 내 안에 두 자아가 있기 때문에 힘들다. 내가 받은 교육이 지금의 현실과 너무 다르기에 나타나는 현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