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합병, 외자 유치, 해외 매각의 길로: 은행 구조조정(2)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6

합병, 외자 유치, 해외 매각의 길로: 은행 구조조정(2)

저자 이헌재 편집 박혜강
합병, 외자 유치, 해외 매각의 길로: 은행 구조조정(2)

상업은행과 한일은행의 초고속 합병

1998년 6월 20일, 신라호텔 일식집. 내가 들어서자 은행장들이 일어섰다. 나는 한 명 한 명 악수를 청했다. 류시열 제일은행장, 신복영 서울은행장, 홍세표 외환은행장, 라응찬 신한은행장, 김진만 한미은행장, 김승유 하나은행장. 모두 표정이 밝다. (중략)

 

이 자리에선 진지한 얘기를 하지 않았다. 할 말이 있어서 부른 자리가 아니다. 메시지를 던지기 위해 만든 자리다. 이들 은행이 아니라 다른 은행에 던지는 메시지다. 여럿이 모인 자리, 순식간에 소문이 퍼졌다. "금감위원장이 이런이런 은행장들을 불러 저녁을 먹었다더라."는 소문이었다.

 

그 소문 뒤에 숨은 내 메시지는 이런 것이다. "국민· 주택은행을 빼면 괜찮은 은행은 이들 여섯 정도다. 나머지는 불안하다. 살길을 찾아라." 메시지는 정확히 전달됐다. 상업·한일·조흥은행이 몸이 달았다. 부실 딱지가 붙었지만 퇴출은 되지 않을 것 같은, 역시 아슬아슬한 은행들이다. (중략)

 

배찬병 전 상업은행장과 이관우 전 한일은행장. 1998년 7월의 두 사람은 닮은꼴이었다. 우선 자신이 이끌고 있는 은행이 벼랑 끝에 서 있었다. 6월 말 금융감독위원회로부터 '조건부 승인' 판정을 받았다. 살기 위해선 한 달 안에 경영 정상화 계획을 제출해야 했다. 그러나 외환위기 한복판.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계획을 한 달 안에 내놓기는 사실상 불가능했다. (중략)

 

1998년 7월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감위원장실. 배찬병 상업은행장과 이관우 한일은행장이 함께 위원장실로 들어왔다. 배찬병은 대뜸 결론부터 꺼냈다.

위원장님. 우리 합병하기로 했습니다.

"둘이 합병하면 어떠냐."는 내 제안이 열흘쯤 됐을까. 그사이에 합병을 결심한 것이다. 하긴 요즘처럼 한가한 때가 아니었다. 하루를 한 달처럼 쓰던 때였다. 나는 며칠 전 "7월 말과 8월 1일은 다르다."며 7월까지 경영 정상화 계획을 내라고 한 차례 압박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정말 큰일 하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정부가 최대한 지원해 드리겠습니다. (중략) 그럼 발표는 언제 하시겠습니까.

 

8월 1일에 하려고 합니다.

이틀 뒤. 늦은 시점은 아니다. 하지만⋯⋯ 다급한 결정을 내리고 왔을 이들에게 나는 한 번 더 고삐를 죈다.

끌지 마세요. 기왕 결심하셨으니 바로 발표하십시오. 7월 말과 8월 1일은 다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38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내막이라는 것을 이런 수준으로 글을 통해 풀어쓸 수 있다면 우리는 글을 통해서도 진실에 도달하는 힘을 한층 수월하게 얻을 수 있을 것이다.

  • I*****

    상당히 긴 분량임에도 지루하지 않고 오히려 더 engage되어 읽었습니다. 이헌재 전 장관의 회고를 기반으로 각기 다른 시선에서 같은 사건(?)을 분석해 내려갔던 것이 컨텐츠의 신뢰도와 relevance를 높였던 것 같습니다. (저는 세대로 따지자면 제현주 님과 박지웅 님 중간 세대)
    저는 외환위기 당시 고등학생이었기에 사실 암울했던 분위기 외에 구체적으로 기억하는 것은 없습니다. 당시 정부에서 얼마나 치열하게 고민하고 힘든 의사결정을 했었는지를 기록으로 남겨 후대에 1)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그리고 2) 설사 일어나더라도 이를 뚫고 나갈 기반(baseline)을 다질 수 있도록 하는 데 큰 의미가 있는 글입니다.

총 14개의 챕터 168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