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생사를 건 싸움, 개혁 최전선에 서다

생사를 건 싸움, 개혁 최전선에 서다

초대 금융감독위원장 되어 개혁의 칼을 쥐다

1998년 2월 초, 서울 여의도 63빌딩의 중국집. 김대중 대통령 당선인은 여유로운 모습이었다. 어느 정도 자신감을 찾은 듯했다. TV에서 보던 모습과는 달랐다. TV속 그는 늘 초조한 표정이었다. 당선 직후부터 무엇에 쫓기는 듯했다. 그럴 만했다. 평생 소원하던 국정 운영을 맡았지만 나라는 풍전등화의 위기를 맞고 있었다. 그러다 1월 28일, 채권단과의 외채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만기별로 연 7.85~8.35퍼센트의 고금리였지만 이것저것 따질 때가 아니었다. 두 자릿수가 아닌 것만도 감지덕지였다.

* 관련 영상: < MBC 뉴스데스크(1998.1.29) > ©MBC

 

DJ는 외채 협상이 마무리되자 비로소 한숨을 돌린 듯했다. 비상경제대책위원회 위원들을 모아 점심을 사겠다고 한 것도 그래서였을 것 이다. 기획단장인 나를 데려간 것은 김용환 위원장이었다. "제일 고생한 이 단장이 빠져선 안 된다."고 했다.

 

DJ를 직접 대면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1월 13일 4대 그룹 총수들과의 모임에선 먼발치에서 바라보기만 했다.

비대위원들이 고생 많이 했습니다. 덕분에 어려운 고비를 잘 넘겼어요.

조용하고 낮은 목소리. 하지만 힘이 있다. 위원들 한 명 한 명에게 인사를 건네던 그는 나를 쳐다봤다.

실무기획단을 맡은 이헌재 단장입니다.

김용환 위원장이 소개하자 "아⋯⋯." 하고 고개를 끄덕였다.

얘기 많이 들었습니다. 일을 아주 잘한다고. 수고 많았어요.

말없이 고개를 숙였다. (중략)

급한 불만 끄고 떠난다

그땐 그렇게 생각했다. 비상경제대책위원회 기획단장 시절 '지속 가능성'에 정책 초점을 맞춘 것도 그래서였다. 누가 맡아도 일정한 효과를 낼 수 있는 정책. 시쳇말로 '시스템화'를 노렸다. 예컨대 기업 구조조정을 은행에 맡긴 것도, 시장이 감시하게 하기 위해서다. 정권과 재벌 간 협상·타협이 불가능하도록 장치한 것이다.

 

그때만 해도 DJ와의 인연이 다시 이어질 거라는 생각은 못했다. 급한 불을 껐으니 곧 떠나게 될 거라 생각했다. 외채 협상은 일단락됐다. 재벌 개혁의 큰 그림도 나왔다. 비대위는 며칠 뒤인 2월 중순 해체될 예정이다. 그러면 나도 야인으로 돌아가거나 김용환 위원장과 일을 조금 더 하거나 말거나 하게 될 터였다. 그런 내가 DJ 정권의 경제 관료로 2년 반을 더 일하게 될 줄은 그때의 나는 물론, DJ도 몰랐을 것이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8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내용에 빠져들어 순식간에 읽게 되었습니다.
    각자의 해석, 결국 다양성을 받아들이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것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었네요.
    좋은 기획, 내용 감사합니다.

  • 김**

    "각자 맡아야 할 단위에서 책임 있는 행동이 이루어지지 못한 채 위로 올려버리고 마는 심리가 기저에 깔려있기 때문에 아무도 책임을 안 지고 외면하려는 현상이 생기는 거예요" 이헌재 전 장관님 말씀이 너무 마음에 남았습니다. 기업에 근무하는 사람으로서 충분히 고민해 봐야 할 지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좋은 프로젝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