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반복되는 위기에 대응하는 지혜를 찾아서

반복되는 위기에 대응하는 지혜를 찾아서

묵언 기간 끝내고 입을 열다

Editor's Comment

IMF 외환위기 사태가 일어난 지 20주년이 되었습니다. 지난날 교훈을 바탕으로 현재를 점검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남겨둔 기록을 독자 여러분과 나눕니다. 위기의 순간을 되돌아보는 일이 왜 필요한지, 1997년부터 시작된 국가적 위기 상황을 둘러싸고 발생한 사건들을 어떤 맥락에서 보아야 하는지에 관한 도입부 글로 본 리포트를 시작합니다.

1. 본 리포트는 1997년 발생한 외환위기를 최전선에서 수습했던 이헌재 전 장관의 회고록「위기를 쏘다」(중앙북스, 2012) 중에서 PUBLY 박소령 대표가 현재에도 유효한 통찰과 배움의 정수를 발췌해 재구성한 내용입니다.
2. 원본 도서에 수록된 글의 순서를 재구성하는 과정에서 내용을 매끄럽게 연결하고자 추가한 부분은 괄호로 표기하였습니다.
3. 해당 인물들의 직책은 회고록이 집필된 2012년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4. 원본 도서의 주석을 그대로 사용한 경우, 출처를 명기하였습니다.
'구조조정의 전도사' '용병 소방대장' '야생마(재벌) 조련사' ⋯⋯.

 

이헌재란 이름에 붙는 수식어다. 경제 관료로선 아주 많은 편이다. 혹자는 내가 그만큼 유명세를 많이 치렀다는 방증이라고 한다. 어쨌거나 이헌재란 이름엔 개혁 이미지가 그만큼 많다는 뜻이리라. 과연 그런가. 나 스스로는 '약간 개혁 성향이 있지만 전반적 보수'라고 생각한다. 시장주의자요, 성장을 중시하는 친기업 성향이다. 그러나 막상 내가 경제 사령탑을 맡은 건 DJ*·노무현 정권 때다. 운명은 나를 성향과는 전혀 다른 길로 이끈 셈이다. 그만큼 갈등도 사연도 있었다.

* 1997년 12월 18일에 실시된 제15대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 당선자 김대중을 가리킨다. 본 리포트의 원문인「위기를 쏘다」에서는 대부분 DJ로 표기된다.

 

나는 지금까지 입을 다물어왔다. 공직자는 자신의 일에 대해 일정 기간 침묵하는 '묵언(默言) 기간'이 필요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기간은 한 정권이 지날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이제 입을 열어야겠다는 생각이 든 건 2011년 초다. 위기는 왜 늘 반복돼야 하는가, 미리 막고 잘 넘길 지혜는 없는 것일까. 이런 의문에 답을 구하자는 생각이었다.

왜 지금 반추인가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49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IMF 시대에 매몰되어 놓치고 있던 많은 부분을 알 수 있어서 유익했습니다.
    또한 금융 경제 분야 등 사회적 위기의 순간이 끝나고 그 다음을 준비해야 한다는 내용 부분은 전반적으로 농익게 전달되어서 좋았습니다. 책을 구매해서 더 많은 디테일에 대하여 깊게 생각하고 싶게 만드는 글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리더십 적인 부분도 감명 깊었습니다.

  • 박**

    내용에 빠져들어 순식간에 읽게 되었습니다.
    각자의 해석, 결국 다양성을 받아들이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것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었네요.
    좋은 기획, 내용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