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프롤로그: 호텔은 어떻게 테이스트를 만들까

프롤로그: 호텔은 어떻게 테이스트를 만들까

새로운 테이스트를 만드는 사람들

오늘날을 '테이스트(taste)'의 시대라고들 한다. 본인의 독특한 취향이 있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시대. 언제부터인가 이 테이스트라는 단어는 '소비자'와 '라이프스타일'이 최근 몇 년간 마케팅의 핵심 키워드로 자리 잡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단어가 되었다. 건축가셨던 아버지는 내게 언제나 "너만의 테이스트를 가진 어른이 되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 그러나 아버지가 오래도록 강조한 테이스트가 맛, 혹은 취향이라는 사전적 의미만이 아닌, 한 사람의 스타일, 혹은 총체적인 안목까지 내포하고 있다는 사실은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알게 되었다.

 

쉐이크쉑 버거(Shake Shack Burger), 에이스 호텔(Ace Hotel), 블루보틀 커피(Blue Bottle Coffee). 최근 3년간 여행과 미식에 관심이 있는 소비자층의 SNS에서 가장 많이, 혹은 보편적으로 노출된 브랜드들이다. 어쩌면 하나의 트렌드로도 불릴 수 있는 이러한 흐름을 지켜보면서 떠올린 오래된 의문은 "트렌드가 취향이 될 수 있을까?"였다.

 

이것은 단순히 트렌드와 취향에 대해 좋고 싫음을 구분하는 이분법적인 사고가 아니라,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트렌드와 취향의 상관관계'에 주목하는 것이다.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드는 동인(動因)에 대해 날을 세울 수밖에 없는 마케터의 본성 같은 것이기도 하고.

 

앞서 언급했듯이, 테이스트를 그 사람의 취향을 넘어선 총체적인 스타일과 안목까지를 아우르는 단어로 정의한다면, 사실 우리가 본질적으로 주목해야 하는 부분은 다음과 같은 물음이다.

누가 트렌드를 창조해 내는가?

모노클(Monocle)의 타일러 브륄레(Tyler Brûlé)처럼, 어느 한 사람의 테이스트가 많은 사람들의 취향과 스타일에 영향을 미치게 되면서 하나의 트렌드가 되고, 결국에는 시장에서 Game Changer 역할을 한다.

 

이렇듯 스타일과 감각, 취향을 바탕으로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 내고, 시장의 트렌드와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다양한 방식으로 영향을 끼쳐 온 사람들. 이 프로젝트는 그들을 '테이스트 메이커(Taste Maker)'로 정의하고, 실제로 그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통해 우리를 둘러싼 많은 트렌드와 테이스트에 대한 흥미로운 단초를 제공하고자 하는 조금은 야심 찬 목적에서 시작되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90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황**

    특별히 아쉬운 점은 없었습니다. 마케팅 업무 관련 종사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인터뷰 내용을 쉽게 풀어주신 점, 그리고 호텔 산업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바라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매우 흥미로운 컨텐츠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L*********

    저자의 전문성이 돋보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