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4

에필로그: 새로운 담론 문화의 발견

에필로그: 새로운 담론 문화의 발견

임진왜란은 무엇이었는가.

 

이에 대한 답이 한 갈래로 나올 수 있겠는가. 임진왜란은 이미 역사 속의 사건이다. 사람들은 책을 읽고 당시의 난을 인지한다. 누군가는 이순신의 시선에서, 누군가는 류성룡의 시선에서 읽었을 것이다. 왜 난이 일어났는가. 왜 앞서 막지 못했는가. 우리는 무엇을 잃고 무엇을 배웠는가. 사람들마다 해석이 다를 것이다. 이 사건을 자세히 들여다본 사람도 많지 않다. 해석은 수십만, 수백만 갈래로 갈라지게 마련이다.

 

지난 일에 대한 평가는 늘 이렇다. 1997년 말에 터진 외환위기도 마찬가지다. 엄청난 사건이었다. 한국전쟁 이후 최대 국란이라 불렸다. 온 국민이 한 방향을 보고 있다고 느낀 적도 있었다. 하지만 어느새 20년이 흘렀다. 외환위기는 우리에게 무엇을 남겼는가. 이 질문에 어떻게 한 가지 답이 나올 수 있을까.

 

많은 기업이 무너졌다. 실직자가 쏟아져 나왔다. 살아남은 이들도 살을 깎으며 버텼다. 누군가는 기회를 타서 한몫을 챙겼다. 외환위기는 많은 이들의 삶을 뒤흔들어 놓았다. 이들은 각자의 눈높이에서 20년 전을 돌아보고 있을 것이다. 외환위기를 아는 수천만 명이, 각자의 기억과 평가를 곱씹게 되는 것이다.

외환위기 뒤 20년을 평가해달라.

언론사들의 청을 계속 고사했던 건 그래서였다. 구조조정을 지휘했던 나 역시, 외환위기를 기억하는 수천만 명 중 하나일 뿐이라 생각한다. 더 많은 이들의 목소리를 먼저 듣고 싶었다. PUBLY 박소령 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은 그래서였다.

 

PUBLY가 제안한 방식이 마음에 들었다. 2012년에 기록한 「위기를 쏘다」를 간단하게 발췌해 먼저 전달하겠다는 것, 그리고 이를 읽은 독자들과 대화를 나누자는 것, 그 대화의 내용을 또 독자들에게 전달하자는 것이었다. 새로웠다. 매체를 통해 일어나는 소통이 갑갑하게 느껴지던 참이었다. 일방적으로 내 이야기를 풀어놓는 게 아니라는 것 또한 좋았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독자들이 이 토론을 위해 대가를 치른다는 것이었다. 나는 언론 산업에 대해 오랫동안 고민해 왔다. 더 건강한 담론이 퍼지는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는 점에서, PUBLY를 격려해주고 싶었다.

 

제현주 대표와 박지웅 대표를 함께 대화할 상대로 꼽은 것은 PUBLY다. 옐로우독의 제 대표는 몇 차례 만난 적이 있다. 나 역시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에 관심이 있던 터라, 그의 행보에 관심이 갔다. 패스트트랙아시아의 박지웅 대표를 만나자 제대로 섭외됐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딸보다 한참 어린 박 대표는 외환위기 당시 청소년이었다. 젊은 세대가 역사책 속 외환위기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내심 궁금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9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각자 맡아야 할 단위에서 책임 있는 행동이 이루어지지 못한 채 위로 올려버리고 마는 심리가 기저에 깔려있기 때문에 아무도 책임을 안 지고 외면하려는 현상이 생기는 거예요" 이헌재 전 장관님 말씀이 너무 마음에 남았습니다. 기업에 근무하는 사람으로서 충분히 고민해 봐야 할 지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좋은 프로젝트 감사합니다.

  • J*****

    기획 취지, 내용의 전문성, 통찰, 관점 간 화학작용, 거시담론으로부터 개인이 발 딛고 선 자리에 도달하고야 마는 무수한 영감에 이르기까지, 개인적으로 꼽는 퍼블리 최고의 아티클이었습니다. 한국어로 된, 나아가 당사자-한국에 대한 기록과 연구, 지적 자산 축적 작업에 경의와 응원을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