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8

원칙 7: 상대의 감정을 뒤흔들어라

원칙 7: 상대의 감정을 뒤흔들어라

어머니가 일본 여행을 고집했던 이유

2012년 가을. 아버지, 어머니, 나와 여동생까지 네 가족이 모여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올해 연말에는 꼭 가족끼리 해외여행을 가자는 이야기가 나왔다. 그동안 각자 여행이나 출장으로 해외에 간 적은 있지만, 온 가족이 함께 해외여행을 간 적은 없었던 터라, 2013년 예정된 내 결혼을 앞두고, 가족끼리의 단출한 해외여행도 좋을 것 같았다.

 

우리는 각자 가고 싶은 여행지들을 꺼내놓았다. 아버지와 나는 뉴질랜드가 좋을 것 같았고, 동생은 하와이를 추천했다. 다들 추운 겨울에 따뜻한 곳에서 휴양하면서, 맛있는 것도 먹고, 수영도 하는, 그런 시간을 꿈꾸고 있었다.

 

그런데 어머니는 의견이 달랐다. 어머니는 일본에 가서 료칸에 머물며 노천탕을 체험해보고 싶다는 것이었다. 물론 일본도 아주 매력적인 여행지이지만, 당시에는 상황이 좀 달랐다. 2011년에 후쿠시마에서 원전사고가 난 다음 해여서 대부분 일본여행을 자제하던 때였고, 연말에 한국을 떠나 아무 걱정 없이 자연 속에서 유유자적하면서 좋은 추억을 쌓고 싶기 때문에 일본으로 가는 건 아무래도 내키지 않았다.

 

그런데도 어머니는 아랑곳하지 않고 일본 여행의 장점들을 나열하기 시작했다. 어머니는 요즘 체력이 달려서 장거리 여행은 싫은데, 일본은 비행거리도 짧고 시차가 없어서 너무 좋은 데다가 온천이 피부 노화방지에 좋다고 하셨다. 또 일본은 음식도 깔끔하고, 무엇보다 료칸의 분위기가 마음에 든다고 하셨다. 그리고 가족끼리 기모노를 입고 사진을 찍는 게 소원이라고까지 말씀하셨다.

일본의 료칸 ⓒPepe Nero/Unsplash어머니가 잠시 화장실에 간 사이, 아버지께 여쭤봤다.

 

"아버지, 어머니가 언제부터 저렇게 일본에 가고 싶어 하셨어요? 저는 전혀 몰랐는데…"

 

그러자 아버지가 웃으면서 이야기하셨다. 어머니가 한 달 전에 초등학교 동창회를 갔는데, 어렸을 때부터 본인과 미모를 다투던 라이벌 친구가 가족끼리 일본 온천여행을 다녀온 자랑을 하면서, 어머니 동창들이 모인 네이버 밴드(BAND)에 일본 온천, 료칸 사진, 먹방 사진과 기모노를 입고 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린 걸 보고 난 뒤부터 질투가 나서 저런다고.

우리는 감정적인 이유로 결정하고,
논리적 이유를 댄다

많은 경우에 있어서, 우리는 감정적인 이유로 결정하고, 상황에 맞는 논리적인 이유를 갖다 댄다. 그만큼 상대를 설득할 때는 감정적인 부분을 터치하고 배려하고 공략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감정은 인식에 영향을 미치고, 인식은 행동에 영향을 미친다. 감정-인식-행동으로 이어지는 링크의 출발점인 '감정'에 보다 집중해야 하는 이유이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3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현상 전반에 대한 적절한 설명과 용어 설명 그리고 테이블 등을 이용한 요점 전달 등으로 쉽게 협상 전력에 대하여 접근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글 입니다. 하드카피 본으로 구매하여 소장하고 싶네요!!

  • 한**

    일상생활에서 협상은 항상 이루어지게 마련인데, 어떻게 접근해야 할 지 잘 정리되어 있어서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