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협업을 위한 협업: 최고의 광고 3

협업을 위한 협업: 최고의 광고 3

(3) 협업을 위한 협업

슈퍼셀과 함께 최고의 광고를 만들어온 BFG

 

따끈따끈한 클래시 오브 클랜의 새로운 광고로 시작하겠다. 국내에도 팬이 많은 호그라이더가 등장한다. 그동안 슈퍼셀 광고를 너무 많이 보여드려서 식상할까 봐 걱정이다.

 

 

슈퍼셀은 2012년부터 헤이데이(Hay Day)를 시작으로, 클래시 오브 클랜, 붐비치(Boom Beach) 그리고 최근에 출시한 클래시 로얄(Clash Royale)까지 멋진 크리에이티브를 만든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올해 칸 광고제에 출품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상작은 없지만 유튜브에서 자체적으로 시상하는 'YouTube Cannes Ads Leaderboard: Cannes 2016'에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우리는 지금까지 최고의 광고를 만들어왔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것을 실제로 만든 곳은 뉴욕에 위치한 광고 에이전시, 바톤 F. 그라프(Barton F. Graf, 이하 BFG)다. 앞서 소개한 언더아머와 드로가5, 도브와 오길비 브라질, 버거킹과 데이비드의 페르난도 & 안셀모 콤비 못지않게 슈퍼셀과 BFG 콤비도 아주 강력하다.

 

모든 작업을 함께 해온 지 이제 4년째로, 그 중심에는 BFG의 CCO이자 창업주인 제리 그라프(Gerry Graf, 이하 제리)가 있다.

 

슈퍼셀에 갓 입사했을 때 당시 미국 마케팅 본부에서 브랜드 마케팅을 이끌고 있던 분(지금은 마케팅 총괄 디렉터가 되었다)에게 물은 적이 있다. 대체 어떻게 이런 광고를 만들 수 있냐고. 그의 대답은 단순했다.

우리는
정말 멋진 파트너랑 일을 하니까.
Because, we work with
such an awesome partner.

이어서 2013년, 첫 캠페인 광고 에이전시를 선정하던 일화를 전해 들었다.

 

클래시 오브 클랜과 헤이데이는 이미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슈퍼셀은 TV 캠페인으로 사용자를 더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고, 그는 10개 이상의 에이전시를 만났다고 한다. 그리고 슈퍼셀이 이미 가지고 있었던 관점으로 브리프를 작성해서 보냈다.

 

다른 모든 에이전시는 브리프에 따라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왔는데, 유독 한 곳만 브리프에 대해 반박하고 완전히 새로운 아이디어를 들고 왔다. 그것이 전 세계인의 많은 사랑을 받게 된 클래시 오브 클랜 첫 광고의 탄생 비화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총 26개의 챕터 331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