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 칸에서의 일주일이 끝나고

* Editor's Comment

이지홍 저자의 서문 및 리포트 본문입니다.

길고도 짧은 일주일의 여정이 끝났다. 버스에서 꾸벅꾸벅 졸다가 새벽에 숙소에 도착한 게 벌써 일주일 전, 이제 귀국 비행기에서 이 글을 쓴다.

니스 공항에서 ©이지홍

출국 3주 전부터 행사장에 입장하기 전까지 입버릇처럼 했던 말이 있다. 내가 과연 무엇을 얻어올지 모르겠다고, 프로젝트를 후원한 독자에게 정말 전달할 가치가 있는 경험을 할 수 있을지 스스로 불신했다는 사실을 먼저 고백한다.

 

첫 번째, 컨퍼런스에 대한 불신

 

의문점의 출발은 컨퍼런스 자체에 대한 불신이다. 이런 행사들이 큰돈을 내고 갈 만큼 의미 있는 지식을 제공하는가?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학회와 컨퍼런스가 열리지만, 정말 좋은 내용의 발표는 드물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이제는 테드(TED)나 코세라(Coursera)를 비롯한 온라인 채널에서 훌륭한 강의를 충분히 찾아볼 수 있는 시대다.

 

프랑크푸르트 북페어나 SXSWedu처럼 좋은 세션이 있다는 보장이 없는 상태에서 독자에게 어떤 콘텐츠를 전달해야 할지 고민도 됐다. 그동안 내가 다녀온 기술 또는 마케팅 업계의 컨퍼런스를 돌이켜볼 때, 대부분 네트워킹을 주목적으로 한 거라 내실이 없었다는 점도 이런 불신에 일조했다.

두 번째, 창의성에 대한 불신

 

칸 국제광고제의 공식 명칭은 'Festival of Creativity'다. 첫날 일정을 마치고 현지에서 일하는 선배를 저녁에 만났다. 비록 크리에이티브 분야에서 일하는 선배는 아니었지만, 그 역시 이 행사의 제목과 프로그램을 보았을 때 뭔가 내용이 없어 보인다는 말을 했다.

 

'창의성'이라는 단어가 마케팅 용어로는 적합할지 몰라도, 정말 토론할 가치가 있는 내용인가? 심지어는 더 창의적인 사람들이 있을까? 기준도 애매하다. 어쩌면 창의성이라는 넓은 주제는 다양한 연사를 섭외하기 위해서 갖다 붙인 것은 아닌가 싶었다. 차라리 광고 혹은 마케팅 컨퍼런스라면 구체적인 이야기가 나올 것이다.

The Cannes Creative Festival ©이지홍

세 번째, 연사에 대한 불신

 

칸에는 유독 유명한 연사가 많이 온다. 그래서 입장료도 비싸다. 몇몇 연사의 이름을 미리 접하고는 칸의 지명도 때문에 억지로 끼워 넣은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대표적이다. 그의 이름은 오히려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결과를 낳았다. 아무리 생각해도 유엔 사무총장과 창의성이 어떤 접점을 갖는지 모르겠다.

 

유명 연사의 강연은 대체로 자기 자랑이 대부분이다. 영감을 주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은 이미 다른 자리를 통해 많이 언급해온 터라 검색하면 다 나온다는 사실 역시 불신을 강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