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리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퍼블리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서비스 디자이너, MUJI HOTEL을 다시 찾았습니다

서비스 디자이너, MUJI HOTEL을 다시 찾았습니다

저자 이승준 편집 김나영

2019년 9월 발행

브랜드가 고객의 삶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을까요?

무인양품이 만드는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집약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무지 호텔, 서비스 디자이너의 시각으로 어떻게 무인양품이 일관된 경험을 연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지 살펴보았습니다.

 

호텔은 호텔이 들어서는 지역과 함께 호흡해야 합니다. 무지 호텔이 왜 긴자 지역을 선택하였는지 생각해보고, 어떻게 긴자의 색을 담아내어 지역 주민들의 삶 속으로 자연스럽게 융화되는지 찾아보았습니다.

 

더불어, 공간을 기획하고 운영하는 무지 호텔 긴자의 파트너인 UDS에 대해서도 자세히 다루었습니다.

독자 리뷰

현재까지 86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황**

    전 편보다 확실히 더 촘촘해진 느낌이네요. 무형의 서비스 디자인을 "호텔"이라는 프리즘뷰에 투영한게 이색적인 글입니다.

  • 신**

    MUJI의 철학과 서비스 디자인에 대해 완벽히 이해하고 있는 저자의 인사이트가 느껴지는 글이었습니다. 특히 MUJI는 잘 알려져 있는 브랜드이지만 상대적으로 잘 알려져있지 않은 UDS라는 회사에 대해서 알게 되어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UDS의 철학이 느껴지는 하마초 호텔에 대한 후기가 재미있었습니다. 좋은 컨텐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