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2016 Annual Meeting Q&A

저자 황준호
2016 Annual Meeting Q&A

버크셔 해서웨이의 투자 방식

질문은 Q, 버핏의 답변은 B, 멍거의 답변은 M으로 표기하였습니다. - PUBLY 

Carol Loomis, retired Fourtune journalist

Q. 1987년, 주주서한에서 버크셔가 사고 싶어 하는 회사들의 특징을 '적은 자본으로 운영되는 회사를 선호'한다고 설명했던 것과 달리, 요즘엔 엄청난 자본을 필요로 하는 사업에만 매진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B: 회사가 번창하는 것의 단점이라고 할 수 있죠. 이상적으로 적은 자본으로 많은 수익을 가져다줄 수 있는 회사를 살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런 회사들은 소수고, 이미 저희는 몇 개 보유 중이에요.

 

많은 자본이 필요하지 않는 회사를 10~30억 달러에 인수할 수 있다면 참 좋겠지만, 그런 회사는 찾기도 어려울 뿐더러 연평균 수익 성장률(compounding earning growth) 측면에서는 오히려 안 좋기도 합니다. 시즈캔디(See's candy)와 버팔로 뉴스페이퍼(Buffalo Newspaper)가 좋은 예죠. 버팔로 뉴스페이퍼의 매출이 40만 달러 정도였을 때, 그 회사는 자본 수요가 없는 상태라... 그 40만 달러를 다른 회사에 투자하게 되었죠.

 

안정적인 수익을 얻기 위해 자본집약 산업에 투자하는 것은 계속해서 자본을 넣을 수밖에 없게 만들어요. (편집자 주 - 자본 집약적인 사업은 계속해서 돈이 필요합니다.)

 

아까 보여드린 Berkshire Hathaway Energy 관련 슬라이드를 보시면 불과 몇 주 전 저희는 3.6억 달러를 풍력발전에, 또 30억 달러를 재생 에너지에 투자하기로 했다는 것을 아실 수 있을 거예요. Berkshire Hathaway Energy가 하는 모든 것, 또 BNSF가 하는 모든 것은 엄청난 자본이 요구되죠.

 

수익 측면에서 괜찮은 편이지만, 아직까지는 많은 자본을 필요로 하지 않는 다른 사업에서 얻는 것만큼 놀랄 만한 수익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오늘 미팅에 포함되지 않은 몇몇 사업들은 적은 자본을 기반으로 하는 true invested capital로, 연간 11~12% 의 만족스러운 수익을 내는 Berkshire Hathaway Energy와는 아예 다른 종류의 사업이에요. 찰리?

 

M: 상황이 바뀌었기 때문에, 저희는 아예 마인드를 바꿨어요. 천천히, 마지못해 말이죠. 버크셔 초창기에 저희가 인수한 기업들은 많은 수익을 냈고 재투자를 요구하지도 않았어요.

계속 그렇게 사업을 할 수 있다면
그러고 싶었지만, 그럴 수 없기에
Plan B를 따르기 시작했지요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5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현실감있는 정보 전달이 특히 좋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강**

    워렌 버핏에 대한 다양한 접근을 통해 핵심적인 ket word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개인적인 학습에 유용한 참고가 될 것 같습니다. 좋은 글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