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이 사라진 일본의 서점

원래 오프라인 서점의 가장 큰 역할은 소비자를 위해 다양한 종류의 책을 한곳에 구비하는 것이었습니다. 제품을 공급하고 유통하는 거죠. 그러나 아마존을 비롯한 온라인 서점이 이러한 기능을 대체하면서 오프라인 서점을 위기에 몰아넣었습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는 공통된 현상이며, 일본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최근 20년간 일본의 서점 수는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 일본의 서점 수는 1999년 2만 2296개에서 2018년 1만 2026개로 약 1만 개 감소했다.

 

달라진 상황에 걸맞게 최근 일본의 서점들은 공급과 유통이 아닌 다른 가치를 제공하는 장소로 변모하고 있습니다. 일본 서점의 차별화 전략은 두 가지 흐름을 보이는데요. '공간을 연출하는 곳'과 '소비자의 취향에 맞는 책을 제안하는 곳'입니다. 맥락 있는 서점, 큐레이션 서점 등이 트렌드로 떠오르는 한국과도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