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총회가 4월 29일(금)~5월 1일(일) 3일간 미국 오마하에서 열렸습니다.

 

현장 스케치 #1에서는 
• 본 행사 시작 전, 수/목 양일간의 에피소드
• PUBLY 박소령 대표의 Annual Meeting 후기
• 미팅에서 패널/주주들이 던진 주요 질문들을 정리했습니다.

 

금/토/일 주총 본 행사 스케치와 Annual Meeting에서 오고간 값진 대화들은 저희의 당초 예상을 뛰어 넘는 분량과 내용이었습니다. 하여 저희는 이 콘텐츠들을 간단히 정리하기보다는 좀 더 시간을 가지고 꼼꼼히 담는 것이 프로젝트에 참여해주신 여러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일이라 판단했습니다.

 

현장 스케치는 5월 2일(월)~30일(월) 4주 동안 분할하여 발행하는 것으로 일정을 변경합니다. 기다려주시는 만큼 좋은 콘텐츠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관련하여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anna@publy.co로 메일 주세요!

 

오늘의 현장 스케치는 워밍업이라 생각하시고
가볍게 즐겨주세요 :)

4월 27일 수요일

Day 1:
오마하 도착→ 버핏 집→ 올드마켓

 

시카고 오헤어 공항에서 환승 후 오마하에 도착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버크셔 주주들을 환영하는 문구가 눈에 띕니다. 버크셔는 코카콜라 지분 중 9.3%를 갖고 있습니다. 버크셔 주주총회는 오마하에서 두 번째로 큰 이벤트고요. 첫 번째는 NCAA 대학농구 결승전입니다.

그런데 짐이 오질 않았더군요. 친절한 항공사 직원은 "태풍이 와서 너네만 우선 보냈다"고 했고, 짐이 없는 저는 공항에 남겨졌습니다.

공항에서 저처럼 짐을 받지 못한 Kelvin을 만났습니다. 싱가포르에서 온 그 역시 버크셔 주총 때문에 왔다고 하더군요. 덕분에 Kelvin의 차를 얻어 탔습니다. Kelvin은 버핏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숙소도 버핏 옆집으로 잡았습니다.

그래서 Kelvin과 함께 버핏의 집부터 갔습니다. 주소는 5505 Farnam Street Omaha, NE 68132. 태풍 때문인지 집 앞엔 아무도 없었습니다.

신나게 사진을 찍고 있으니 보안요원이 집에 가라고 방송을 합니다. 그래서 버핏 옆집으로 놀러 갔습니다. 집주인 Lee는 이사 온 지 3년이나 됐지만 버핏의 두 번째 부인만 봤을 뿐 버핏은 한 번도 못 봤다고 했습니다.

미술이 취미인 그는 주주총회 마지막 날의 5K 마라톤에 가져갈 버핏과 멍거의 두상을 보여줬습니다. 생각보다 무겁고 끔찍해서 과연 들고 뛸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그가 말하길 버핏의 단골집으로 알려진 고라츠 스테이크 하우스는 맛없어서 오마하 주민은 절대 안 간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