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간 양극화가 심화되는 도소매업

상사와 백화점 및 편의점은 일본의 도소매업을 대표하는 기업들이다. 상사는 패전 후 일본이 무역 대국으로 재생하는 데 중요한 임무를 수행했고 편의점은 24시간 영업을 전 세계에 정착시키며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바꾸어 놓았다. 그런데 국가 경제의 발전과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를 이끈 도소매업이 불황으로 인해 소비자의 소비 행위 자체가 줄어들면서 구조적인 난관에 봉착했다.

다양한 판매 채널이 형성된 지금,
오늘의 소비자가 반드시
내일의 소비자가 되지 않는다

일본에는 수많은 직종 중에 '맨(Man)' 자가 붙는 몇 가지 직종이 있다. 은행맨, 증권맨 그리고 상사맨이다. 이들 직종에 맨이 붙는 이유는 일본의 경제성장에서 이 분야의 비즈니스맨들이 만들어 낸 성과가 두드러지고 그야말로 샐러리맨 중의 샐러리맨을 뜻하는 하나의 프라이드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일본의 종합상사와 전문상사는 일본의 고도 경제성장기를 견인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특히 미쓰비시, 미쓰이와 같은 구 재벌 상사들은 미사일부터 라면에 이르기까지 약 2~3만 개의 소재를 다루며 일본의 제조업을 비롯한 산업 전반을 뒷받침해 준 경제성장의 배후의 주역이다. 


저력을 증명이나 하듯 장기 불황 속에서도 이들을 중심으로 한 대기업 도매업체들은 안정적인 성장을 이루어 냈다. 하지만 대기업 종합상사와 달리 중소 도매업체의 매출은 꾸준히 내림세를 보이며 직원 수도 급격히 감소하는 추세다. 


왜 중소 규모 도매업체들이 침체 국면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일까. 그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분석된다. 전자상거래 확대에 따른 유통구조의 간소화, 인구 감소에 따른 소비 규모 축소 그리고 글로벌화에 따른 해외 기업과의 경쟁 패배가 그것이다.


특히 2010년대에 들어 온라인 쇼핑몰 시장의 확대로 중간상을 배제해 비용을 줄이고 유통 시간을 단축하려는 움직임이 확대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수익을 창출하는 대형 도매업체들과는 달리 중소 도매업체들은 일본 국내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었다.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중소 도매업체들은 바로 이러한 양극화 현상에서 살아남을 길을 모색하는 방안으로 '3S+P' 전략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히트 상품의 재고를 확보하고(Stock control), 필요에 따라 제품을 신속하게 공급하는 환경을 구축하며(Speedy supply), 동시에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면서(Solution suggestion) 소비자의 니즈에 맞는 상품을 제안(Product planning)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