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조직을 설계한다는 것은 (1)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4

조직을 설계한다는 것은 (1)

저자 정희윤
조직을 설계한다는 것은 (1)

강팀을 위한 계획 세우기

팀 전력을 강화하기 위해 계획을 세울 때 아래 표를 참고하면 좋다. 아래 표는 계획을 세우는 과정을 8단계로 구분한 것이다.

정리: 정희윤 / 그래픽: PUBLY여기서 볼 수 있듯 자기 팀이 처한 위치(현재 전력)가 어디인지(6단계), 어느 포지션이 얼마나 취약한지(7단계) 등을 먼저 파악한 다음, 해당 포지션을 보강하는 방안(8단계)을 찾아 실행에 옮겨야 한다. 일반적으로 모든 팀은 한 시즌을 거치는 동안 자신의 약점을 자연스럽게 깨닫는다. 따라서 전력 강화 계획은 취약점이 드러난 순간부터 추진된다고 봐도 무방하다.

 

다만 그 과정에서 스카우터나 코칭스태프의 감(感)에 의존할지, 아니면 선수가치 평가를 통한 전력 분석 통계기법을 응용할지에 따라 해법이 달라질 수 있다. 또한 팀이 보유한 정보나 선수 영입 여력 등에 따라서도 달라질 수 있다. 여기서 해법이란 '신인 선수, 타 팀의 선수, 외국 선수 등이 포진한 선수 시장에서 어느 선수가 우리 팀에 적합한지 선택하는 것'을 말한다. 실제 있을 법한 어느 팀의 해법 도출 회의를 따라가 보자.

 

D팀의 해법 도출 회의

대개 하위 팀은 시즌 중반부터 전력 강화 회의를 연다. 아래는 최하위를 기록한 D팀의 사례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6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서**

    현장에서 사용하는 실무자료들을 인용하여 생동감이 느껴집니다!

  • 서**********

    소재가 신선해요. 흥미롭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