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제외한 서점들: 엘리엇베이 북컴퍼니 & 서드플레이스 북스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9

제외한 서점들: 엘리엇베이 북컴퍼니 & 서드플레이스 북스

콘텐츠 제공 유유출판사 큐레이터 김소영 편집 안유정
제외한 서점들: 엘리엇베이 북컴퍼니 & 서드플레이스 북스

엘리엇베이를 제외한 이유

이곳 보통 사람에게 서점이란 엘리엇베이나 반스앤드노블이다. 한국 사람에게 서점이 교보 문고이듯이 말이다. 어떤 식으로든 여러 사람 입에 많이 오르내리거나 베스트셀러를 쉽게 살 수 있는 곳, 모처럼 시간을 내 아이들을 데려가 아이와 어른이 원하는 책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는 곳, 책 외에 카드나 문구 같은 것으로 눈요기도 할 수 있는 곳 말이다.

 

시애틀 도심 가운데서도 엘리엇베이 북컴퍼니는 15만 종의 책을 보유하고 있으며 베스트셀러와 문학상 수상작이 보기 좋고 찾기 좋게 잘 진열되어 있다. 1973년 메인스트리트에 처음 세워진 뒤 자리를 한 번 옮겼지만 2009년 이후로는 캐피톨힐에서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

 

점원이 일년에 네 번 전문적인 리뷰를 만들고 점원의 추천 도서를 진열해 개성을 더하고 있다. 평일에는 밤 열 시까지, 금·토요일에는 열한 시까지 문을 열어 일과 중에 서점을 찾기 어려운 사람에게도 편의를 제공한다.

온라인 책방이 아닌 이상, 서점은 세상의 모든 책을 갖출 수 없다. 그래도 욕심껏 책을 쟁여 두고 싶은 게 서점의 마음이고, 그래서 늘 공간이 아쉽다. 엘리엇베이는 이 욕심을 과감히 버리고 키 낮은 서가를 놓고, 사람들이 부딪히지 않고 오갈 수 있도록 통로를 넓게 잡았다. 서가마다 주렁주렁 붙어 있는 책 추천사는 점원들이 그 책을 어떻게 읽었는지, 왜 좋은지를 포스트잇에 직접 쓴 것으로, 사람들이 수많은 책 사이에서 길을 잃지 않고 책을 고르도록 도와준다. ⓒ이현주

고풍스러운 건물에 창이 많고 서가 사이가 널찍해서 여유 있게 책을 구경할 수 있고 서점과 함께 있는 카페는 깔끔하고 분위기가 좋으며 고급스러운 음식을 제공한다. 지역의 가장 큰 독립 서점이라는 지위 덕분에 다른 작은 서점이 할 수 없는 저자 이벤트도 활발하게 연다. 이 지역 출신 저자는 물론이고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등 전직 대통령을 비롯해 힐러리 클린턴, 아룬다티 로이, 무라카미 하루키, 이사벨 아옌데 등 세계적인 작가를 초대한다. 2011년 <엄마를 부탁해>가 화제가 되었을 때 소설가 신경숙도 이곳에서 낭독회 겸 사인회를 열기도 했다.

 

여러 서점이 어려움을 겪을 때 함께 어려운 시기를 겪었지만 지금은 착실히 매출이 올라 독립 서점의 모범 사례로 꼽힌다. 서점이 자체적으로 생존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건을 이 서점이 갖고 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어쩌면 보통 사람에게 서점은 이런 곳이어야만 하는지 모른다. 모처럼 시간을 내서 들렀을 때 다양한 책을 살펴보고 마음에 드는 책 한두 권을 골라 카페에 들러 뭔가 뿌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곳.

 

몰랐지만 자신이 좋아할 만한 책을 발견하게 만드는 작은 서점, 점원과 친밀한 관계를 만들어 가는 동네 서점은 이상적이다. 하지만 주인의 개성이 드러나는 서점의 책 선정과 추천을 구별할 수 있을 만큼 자신의 책 취향이 분명한 독자는 얼마나 될까? 내게 맞는 책의 추천을 요청할 만큼 적극적인 사람은 또 얼마나 많을까? 보통 사람에게 서점은 여전히 재미보다 의미로 존재하는 세계다. 그런 생각을 하면 어쩔 수 없이 조금 슬프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9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책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현 시대의 흐름이 이렇게 오게 된것들은 어쩌면 우리 모두의 일인 것 같아 당연한 결과임을 알지만, 안타까움이 많이 남습니다. 작가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