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서점은 어떠해야 하나

퀸앤 북컴퍼니에 가기 전에 사연을 읽고 서점이 한 마을에 어떤 존재여야 할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다. 퀸앤 북컴퍼니의 이름에서 '퀸앤'은 지역 이름으로, 이곳은 2012년 10월에 단 하나 있던 동네 서점이 문을 닫자, 동네에 책방이 없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 지역에 오래 살아온 세 사람이 합심해 이듬해 3월에 문 닫은 서점이 있던 바로 그 자리에 연 서점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탄생했으니 분명히 동네 사람의 사랑도 듬뿍 받고 있겠지.

 

이 서점의 공동 소유주인 세 사람은 오랫동안 이 지역에서 살아온 토박이라고 했다. 줄곧 자기 서점을 꿈꾸었던 재니스는 다른 서점에서 점원으로 일한 경험도 있다. 우연히 비슷한 성향의 사람을 만나 서점을 열게 되었는데 여러 사람이 서점에서 서로 만나고 지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성장하도록 도와주는 지역사회의 거점, 지역사회에 활기를 주는 장소로 만들고 싶다는 마음이 서로 통했다.

 

"우리 전에 퀸앤 북스라는 서점이 있었어요. 그런데 재정 문제로 어느 날 문을 닫았어요. 문을 닫은 기간은 넉 달 정도였지만 옆에 있는 커피숍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으면 문 닫은 서점 근처에 슬픈 얼굴을 한 사람이 많이 보였어요. 특히 어린아이들이요." 

마을의 다른 소상공인과
적극 연대하다
동네 서점을 부활시키겠다고 마음먹으면서 같은 이름을 지어 마을 사람의 상실감을 덜어 주고 싶었는데 같은 이름을 쓰는 데는 법적인 문제가 있어서 지명 퀸앤에 '북컴퍼니'라는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 이름이 다르더라도 최대한 지역사회와 연결점이 있고 주민에게 익숙한 명칭이었으면 해서다. 이전 서점이 재정 문제로 결국 문을 닫았기 때문에 세 사람은 지역의 소상인과 연대하는 문제에 적극적이다.퀸앤 북컴퍼니가 자리 잡은 거리에는 오래되고 개성 있는 가게가 길을 따라 줄지어 있다. 바로 옆에는 이 지역 커피숍이 있어서 책을 산 사람들이 종종 커피숍에서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이현주

퀸앤 북컴퍼니가 있는 거리는 특색 있는 지역 상점이 늘어선 상업 지구다. 퀸앤 북컴퍼니 옆으로는 개성 있는 인테리어 소품을 파는 가게와 지역 커피 전문점이 있다. 이들 모두가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1971년부터 운영되어 온 '퀸앤 상공회의소'를 중심으로 여러 활동을 벌인다.

서점만의 생존 전략을 마련하다

이윤을 조금이라도 올리려는 출고가 전쟁은 여기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미국 내에서 주문을 하는 경우 유통망이 잘 연결되어 있는 편이라 주문하는 양이 적다고 불이익을 당하는 일은 없다고 한다. 거의 매일 책을 주문하는데 주문 중에 손님이 특별 주문한 책이 한두 권 포함될 때도 주문 가능한 최소 수량 스물다섯 권을 맞추기만 하면 출고가는 일정하다. 물론 출판사에 주문하면 단가가 확실히 싸지만 그만큼 주문 가능한 최소 수량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