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시애틀미스터리 북숍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3

시애틀미스터리 북숍

콘텐츠 제공 유유출판사 큐레이터 김소영 편집 안유정
시애틀미스터리 북숍

30년 가까이 건재한 서점이라니!

수년 전 처음 시애틀에 왔을 때, 처음 가 본 서점은 보더스Borders였다. 깔끔하고 중후한 외관과 함께 커피 향이 나를 맞았다. 한국도 대형 서점 한편에 패스트푸드점 등이 있었지만 아예 카페가 서점의 일부로 들어와 있는 것은 처음 본 터라 신기했다. 계산을 마친 책을 안락한 의자에 앉아 커피 한 잔과 느긋이 즐기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그때와 달리 지금은 별로 새롭지 않지만.

 

하지만 보더스는 지금 없다. 반스앤드노블Barns &Noble에 이은 두 번째 규모의 서점 체인이라는 명성이 무색하게도 2011년 2월에 파산했기 때문이다. 서점 이야기를 하자면 파산이나 폐업이 어쩔 수 없이 따라붙는다. 많은 이의 학창 시절 추억 속 장소인 지방의 중·대형 서점도 폐업하거나 파산의 위기에서 기사회생하거나 둘 중 하나다. 아이 교과서를 사러 수년 만에 들른 대한 서림도 단독으로 오층 건물을 사용하던 과거와 달리 목 좋은 일층과 이층을 대기업 체인의 빵집으로 내줬다.

 

시애틀에 가 볼 만한 서점이 어디인지 자료를 살피다가 '시애틀미스터리 북숍'을 가장 먼저 가 봐야지 하고 마음먹은 것은 순전히 30년 가까이 건재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37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책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현 시대의 흐름이 이렇게 오게 된것들은 어쩌면 우리 모두의 일인 것 같아 당연한 결과임을 알지만, 안타까움이 많이 남습니다. 작가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