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가 실내로 모여드는 이유

우리가 생활하는 공간은 크게 실내와 실외로 나눌 수 있습니다. 요즘 가장 큰 화두는 '일상화된 초미세먼지, 황사, 스모그, 폭염'일 텐데요. 이에 따라 사람들은 초미세먼지 농도나 실외 온도가 높은 날은 실내에서 시간을 보내려는 경향을 보입니다.

 

2014년 통계청에서 발표한 생활시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의 일 평균 실내 거주 시간은 약 15시간입니다. 하루의 약 60% 이상을 실내에서 보낸 셈인데요. 최근에는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이보다도 더 길어지는 추세입니다.

* 관련 자료: 생활시간조사(통계청, 2014) / 실내공기 질 관리 기본 계획(2015~2019)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사람들의 동선은 점점 제한됩니다. 외부로 굳이 나가지 않아도 교통이 편리하고, 한 장소에서 다양한 물건을 소비하며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복합쇼핑몰을 선호하게 되는 것이죠. 앞으로도 소비자들은 외부 노출 시간을 최대한 줄일 수 있는 공간, 집과 직장 등 주요 생활 공간과의 접근성이 높은 공간, 쾌적함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찾게 될 것입니다.

* 관련 기사: 너무 더워서 바다 덜 가고, 쇼핑몰 더 갔다 (아시아경제 2018.08)

 

위와 같은 상황에서 중요한 키워드로 앞으로 공간을 구성하는 요소 중 어떤 것이 새로운 세대에게 영향을 줄 수 있을까요? 저는 중요한 키워드로 시간, 자연, 문화 인프라, 접근성, 경험적 소비를 꼽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