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6

선댄스의 마이너리티 리포트

선댄스의 마이너리티 리포트

다큐멘터리의 오늘과 내일

메인 스트리트의 필름 메이커 라운지에서는 시네마 카페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주제에 관한 대화나 패널 발표가 열린다. PBS*가 주최하는 다큐멘터리 영화 관련 행사인 독스 온 피비에스 디스트리뷰션 360(DOCS ON PBS: Distribution 360)이 곧 열릴 참이었다. 꽤 오래전부터 입구를 따라 긴 줄이 형성되어 있었다.

* Public Broadcasting Station. 미국의 비영리 공영방송.

 

패널은 총 다섯 사람이었다.

모건 네빌(Morgan Neville, 이하 네빌): 2014년 아카데미 상 장편 다큐멘터리 부문 수상작 <스타로부터 스무 발자국(20 Feet from Stardom)>(2013)의 감독

스티브 제임스(Steve James, 이하 제임스): 올해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였던 <아바쿠스: 감옥에 가기엔 너무 사소한(Abacus: Small Enough to Jail)>(2018)의 감독.

유진 자레키(Eugene Jarecki, 이하 자레키): 2005년 선댄스 심사위원 대상 다큐멘터리 부문 수상작인 <왜 우리는 싸우나(Why We Fight)>(2005)의 감독.

알렉산드라 딘(Alexandra Dean, 이하 딘): 인기 여배우이자 발명가였던 헤디 라마의 전기 다큐멘터리 <봄브셸: 더 헤디 라마 스토리(Bombshell: The Hedy Lamarr Story)>(2017)의 감독.

새뮤얼 폴라드(Samuel Pollard, 이하 폴라드): 미국의 전설적인 배우이자 가수인 새미 데이비스 주니어의 삶을 다룬 <새미 데이비스 주니어: 나는 나야(Sammy Davis Jr.: I've Gotta Be Me)>(2017)의 감독.

이들의 대화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황수진

기술 발전과 다큐멘터리

제임스: 다큐멘터리 장르가 기술의 발전과 함께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하게 변주되고 발전하는 모습이다. 이제 누구나 쉽게, 많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다큐멘터리를 제작할 수 있게 되었다.

 

네빌: 디지털 기술로 인해 미디어 환경이 변화하면서, 많은 저널리스트들이 다큐멘터리 감독이 되었다. 

 

제임스: 영화가 무엇을 이야기하고 싶은가에 주목한다면, 반대로 저널리즘은 이야기를 듣는 것에 집중한다는 점에서 다르게 출발한다.

 

수익성 문제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3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선댄스영화제에 관심이 많았고 국내영화제는 물론 해외의 다른 영화제들과 선댄스는 어떻게 다를까 궁금증도 컸는데, 마치 현장에 함께 다녀온 것처럼 생생하면서도 정보도 알차게, 그리고 다양하게 테마를 갖고 이야기해주시듯 콘텐츠를 전달해주셔서 너무나 흡입력 있게 읽었어요. 좋은 콘텐츠 만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 김**

    선댄스 영화제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의견을 통해 영화산업이 무엇에 집중하고 있고 어떻게 그 생각을 발전시키려 하는지 파악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영화 산업에 대한 전체적인 구조를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좋은 컨텐츠를 제공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