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5

넷플릭스와 아마존의 마켓

넷플릭스와 아마존의 마켓

IT공룡, 선댄스에 뛰어들다

넷플릭스는 2015년 다큐멘터리 <핫 걸 원티드: 턴 온(Hot Girls Wanted: Turned On)>*을 구매한 이후로, 2016년과 2017년 선댄스 마켓의 가장 큰 손이었다.

* 질 바우어(Jill Bauer), 로나 그레이더스(Ronna Gradus) 감독의 다큐멘터리. 포르노그래피 업계 종사자들을 취재한 다큐멘터리 시리즈 <핫 걸 원티드(Hot Girls Wanted)>의 두 번째 작품.

 

2016년에는 총 7편을 구매하면서 본격적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7년에는 <머드바운드(Mudbound)>(2017)*를 1천2백5십만 달러에, 스포츠 선수들의 도핑 스캔들과 국제정치 사이의 관계를 다룬 다큐멘터리 <이카루스(Icarus)>(2017)를 5백만 달러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구매하는 등 총 10편을 3천6백5십만 달러에 사들였다.

* 디 리스(Dee Rees) 감독의 드라마. 2차 대전 후 귀환한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겪은 인종차별 문제가 주요 내용.

 

아마존은 2016년 선댄스에서 총 7편을 구매했다. 1천만 달러를 주고 구매한 <맨체스터 바이 더 씨(Manchester by the Sea)>(2016)*는, 아마존 영화로는 처음으로 남우주연상 등 아카데미 상 2관왕에 오르기도 하였다. 2017년에는 1천2백만 달러에 구매한 <빅 식(The Big Sick)>(2017)**을 포함해 5편을 구매했다. 이들의 박스 오피스 성적도 성공적인데, 각각 7천7백만 달러와 5천5백만 달러의 매출을 거둬들였다.

* 케네스 로너건(Kenneth Lonergan) 감독의 영화. 2017년 선댄스 영화제 후보(프리미어 부문).

** 마이클 쇼월터(Michael Showalter) 감독의 영화. 인종 편견 때문에 헤어진 연인과 그들의 가족을 둘러싼 사건을 다룬 코미디. 2018년 선댄스 영화제 후보(프리미어 부문).

ⓒAmazon Studios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5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선댄스영화제에 관심이 많았고 국내영화제는 물론 해외의 다른 영화제들과 선댄스는 어떻게 다를까 궁금증도 컸는데, 마치 현장에 함께 다녀온 것처럼 생생하면서도 정보도 알차게, 그리고 다양하게 테마를 갖고 이야기해주시듯 콘텐츠를 전달해주셔서 너무나 흡입력 있게 읽었어요. 좋은 콘텐츠 만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 구**

    선댄스 영화제와 이를 구성하는 여러 사람들에 대해 알 수 있어 흥미로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