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공룡, 선댄스에 뛰어들다

넷플릭스는 2015년 다큐멘터리 <핫 걸 원티드: 턴 온(Hot Girls Wanted: Turned On)>*을 구매한 이후로, 2016년과 2017년 선댄스 마켓의 가장 큰 손이었다.

* 질 바우어(Jill Bauer), 로나 그레이더스(Ronna Gradus) 감독의 다큐멘터리. 포르노그래피 업계 종사자들을 취재한 다큐멘터리 시리즈 <핫 걸 원티드(Hot Girls Wanted)>의 두 번째 작품.

 

2016년에는 총 7편을 구매하면서 본격적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7년에는 <머드바운드(Mudbound)>(2017)*를 1천2백5십만 달러에, 스포츠 선수들의 도핑 스캔들과 국제정치 사이의 관계를 다룬 다큐멘터리 <이카루스(Icarus)>(2017)를 5백만 달러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구매하는 등 총 10편을 3천6백5십만 달러에 사들였다.

* 디 리스(Dee Rees) 감독의 드라마. 2차 대전 후 귀환한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겪은 인종차별 문제가 주요 내용.

 

아마존은 2016년 선댄스에서 총 7편을 구매했다. 1천만 달러를 주고 구매한 <맨체스터 바이 더 씨(Manchester by the Sea)>(2016)*는, 아마존 영화로는 처음으로 남우주연상 등 아카데미 상 2관왕에 오르기도 하였다. 2017년에는 1천2백만 달러에 구매한 <빅 식(The Big Sick)>(2017)**을 포함해 5편을 구매했다. 이들의 박스 오피스 성적도 성공적인데, 각각 7천7백만 달러와 5천5백만 달러의 매출을 거둬들였다.

* 케네스 로너건(Kenneth Lonergan) 감독의 영화. 2017년 선댄스 영화제 후보(프리미어 부문).

** 마이클 쇼월터(Michael Showalter) 감독의 영화. 인종 편견 때문에 헤어진 연인과 그들의 가족을 둘러싼 사건을 다룬 코미디. 2018년 선댄스 영화제 후보(프리미어 부문).

ⓒAmazon Studi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