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여버린 첫 걸음

선댄스 영화제에 혼자 도착한 뒤 맞은 첫 아침이었다. 셔틀버스가 바로 앞에 다닌다는 말에 예약한 숙소는, 영화제 장소에서 한참 떨어진 곳이었다. 기다린 지 40분이 지나서야 나타난 셔틀버스는 정류장에 느릿느릿 들어와서는 한참을 달렸다. 게다가 목적지까지 거리의 절반도 못 가서 멈춰 섰다. 영화제 장소까지 한 번에 가는 셔틀버스란 애초부터 없었던 것이다! 이런.

 

회사의 지시이기도 했지만, 내가 스스로 가겠다고 해서 허락받은 출장이기도 했다. 선댄스 영화제 월드 시네마 경쟁부문에 초청된 <지슬: 끝나지 않은 세월 2(이하 지슬)>(2012)*의 오멸 감독과 양정훈 촬영감독을 만나기로 한 약속시간이 가까워지고 있었다. 마음이 급해졌다.

* 제주 4.3 사건을 다룬 한국영화. 2012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 한국영화감독조합상 감독상, CGV 무비꼴라주상, 시민평론가상 수상.

<지슬> 영문 포스터 ⓒ자파리필름

난감한 만남과 선댄스의 친절함

영화제 본부가 있는 매리엇 파크 시티 호텔(Marriott Park City Hotel)에 겨우 시간에 맞춰 도착했다. 전날부터 시작된 기침이 상당히 심해져서 말이 계속 끊어졌다. 난감한 첫 만남이었다. 굳은 표정으로 말없이 나를 바라보던 오멸 감독이 내게 약국의 위치를 물어봤다. 오기 며칠 전에 비염 수술을 했다며, 비행기에서부터 좋지 않았다고 말했던 오 감독은 나보다도 더 힘들어 보였다. 앞으로의 일정이 까마득하게 느껴졌다.

 

셋이서 함께 근처 상점을 찾아 이동했다. 익숙한 얼굴의 업계 지인들이 하나둘씩 보이기 시작했다. 다들 코를 훌쩍이거나 콜록대고 있었다. 오멸 감독과 나만 아픈 것이 아니었다! 

이집션 극장 전경 ⓒ황수진

나는 당시에 오멸 감독의 모든 일정에 수행통역을 맡아 <지슬>의 상영회 5회를 다 따라다녔다. 첫 상영은 영화제의 주요 행사가 열리는 메인 스트리트(Main Street)에 위치한 이집션 극장(Egyptian Theatre)에서 이루어졌다.

 

1993년부터 선댄스 영화제에 몸담아온 프로그래밍 디렉터인 트레버 그로스(Trevor Groth)가 부산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지슬>을 관객들에게 소개했다. 오 감독과 양 촬영감독도 무대로 나와 상영 전 인사를 했다. 극장 안은 만석이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영화업계 사람을 만나게 되면, 처음엔 대부분 마음에 없는 칭찬을 많이 하며 친절하다. 그래서 진심을 알기까지 시간이 꽤 걸린다. 반면, 5년이 지난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그날 선댄스의 그로스는 진심을 다해 <지슬>을 소개했다. 

다양한 관객의 집합체

첫 상영회의 관객 대부분은 업계에서 일하는 사람이거나 영화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이었다. 상영 후 Q&A에서는 <지슬>이 차용한 제의의 서사 구조나 촬영기법 등 전문적인 질문이 많았다. 오 감독과 양 촬영감독에 대한 선댄스 관객들의 관심이 느껴졌다. 나는 기침이 심해서 자주 말을 멈추어야 했다. 관객들은 내게 물을 건네주고 기침이 멎기를 기다리며 질문을 이어갔다.